• UPDATE : 2024.5.28 화 16:11
HOME 경기도 의회
고은정 의원, ‘일산 데이터센터 건립 재검토’ 강력히 촉구주민설명회, 공청회, 전문가 토론회 등 시민 의견 수렴 과정 없이 진행
   
▲ 고은정 의원, ‘일산 데이터센터 건립 재검토’ 강력히 촉구
[용인뉴스]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고은정 의원은 20일 시청 앞에서 열린 ‘덕이동 데이터센터 건립 반대’ 대규모 집회에서 최근 지역 이슈인 일산서구 탄현·덕이 데이터센터 건립과 관련 건설 허가를 직권취소하고 전면 재검토 할 것을 고양시에 요청했다.

GS건설 계열사인 마그나피에프브이는 지난해 3월 건축허가를 받아 덕이동 309-56 일원에 연면적 총 1만6945㎡에 지하2층·지상3층 규모의 데이터센터를 계획했으나 인근 주민들의 반대로 운영에 제동이 걸렸다.

주민들이 데이터센터 건립을 반대하는 이유는 △전력 사용 중 발생하는 전자파?△냉각 장비 가동으로 인한 열섬 현상 △일조권 침해 등이다.

데이터센터가 총 2599세대의 탄현큰마을 아파트와는 40m, 총 3316세대의 하이파크시티일산 아파트와는 320m만큼 인접해 있어 인근 주민들에게 미치는 영향 또한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다.

? 주민들은 "풍동 신천지 종교시설과 마찬가지로 덕이동 데이터센터 또한 이동환 시장이 직권취소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 고은정 의원은 “고양시의회에서도 ‘일산서구 덕이동 데이터센터 건립 반대 촉구 결의안’을 여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며 “많은 주민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음에도 절차상 문제가 없다는 이유로 허가를 취소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고양시의 태도를 규탄한다”고 말했다.

또한 고 의원은 “고양시장의 데이터센터 건설 허가를 즉각 직권취소하고 건립 재검토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며 “정부 차원에서 데이터센터 입지·건립 조건 등 명확한 기준을 제시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시 차원의 선제적 조치가 선행되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고 의원은 “오늘 시청 앞에서 열린 집회에 많은 주민이 함께 해주셨다 주민의 목소리가 시정에 반영되도록 앞으로도 도의원으로서 할 수 있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