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5.24 금 14:46
HOME 정치
용인시정 이언주 후보 “사전투표로 윤석열 정권 심판하자”“대의는 정권심판, 투표해야 완성”

이언주 국회의원 후보(경기 용인시정, 더불어민주당)는 4일 저녁 죽전역사거리에서 집중유세를 갖고 사전투표 참여를 호소했다.

이언주 후보는 “이번 총선의 대의는 정권심판이다. 투표가 정권심판을 완성할 것”이라며 “사전투표에 참여하여 윤석열 정권을 명확히 심판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언주 후보는 “상인들이 저에게 ‘살려달라’ 할 정도로 경제가 어렵다. 그런데도, 윤석열 정권은 반대파에 대한 수사와 압수수색, 때려잡기와 입틀막에만 전념하고 있다”면서 “현 정부와 국민의힘은 대통령 앞에 납작 엎드린 채,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닫고 있다. 남은 3년 동안 그 사람들이 다시 국회로 가도록 둘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이언주 후보는 “국민을 대신해서 억울함을 이야기하고, 정부의 잘못을 바로잡는 것. 이것이 바로 국회의 역할이다. 민주당이 부족한 점이 많지만, 여러분의 대신 목소리를 내겠다는 약속을 드린다” 며 “민주당과 함께 국정기조를 바로잡겠다. 윤석열 정권에 대한 강력한 경고의 도구로 이언주를 선택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동백신봉선 조기 추진 ▲광역철도 지선 연장 ▲동백IC 조기 착공 ▲서울 광역버스 증차 ▲플랫폼시티 개발이익 재투자 ▲환승센터 연계 용인플렉스 추진 등 구체적인 용인 발전 계획도 제시했다.

이 후보는 “두 번의 의정활동 경험을 바탕으로 용인을 적극적으로 업그레이드하겠다”며 “용인시민의 출퇴근 문제를 해결하고, 경기 남부의 중심 도시로서 용인의 잠재력을 극대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집중유세에는 백군기 전 용인시장, 신인규 변호사, 가수 조영남 등이 참석해 이언주 후보 지원에 나섰다.

백군기 전 용인시장은 “국회에서 의정활동을 같이 했던 제가 이언주 후보의 능력을 보증하겠다” 면서 “민의를 읽을 줄 아는 정치인 이언주를 국회로 보내자”고 외쳤다.

신인규 변호사는 “국민의힘은 대통령 눈치 보는 기회주의 세력이니 사전투표로 응징해 달라”고 말하고, “이언주는 용인과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과제를 풀어낼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사전투표가 5일과 6일 이틀간 실시되며, 투표 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유권자는 별도 신고 없이 전국 사전투표소 어디서나 투표할 수 있고, 본인임을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을 가지고 가야 한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