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4.22 월 16:49
HOME 정치
김희철 국민의힘 용인시갑 예비후보, 전략공천 '재심 요구서' 제출
김희철 국민의힘 용인갑 예비후보가 27일, 공관위 관계자에게 '용인갑 전략공천 재심 요구서'를 전달하고 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이하 공관위)가 용인시갑 지역구에 이원모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을 전략공천한 것에 대해 김희철 예비후보가 반박했다.

김 예비후보는 27일 여의도에 위치한 국민의힘 중앙당사 공관위를 방문해 '전략공천 이의제기 및 재심'을 공식 요청했다. 김 예비후보는 "당의 시스템 공천과 4.10 총선 승리를 위해 전략공천 재심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김희철 국민의힘 용인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27일 용인갑 전략공천 재심 요구서를 전달한 후 1인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다.

김 예비후보는 "이 전 비서관은 처인구에 거주하는 사람도 아니고, 심지어 12개 읍,면,동이 어디에 위치해 있는지도 모른다"며 "그런 사람을 전략공천하면 당은 민심을 잡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당이 그릇된 판단을 고집한다면 다른 예비후보들과 무소속 연대 동참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 "지난 9명의 용인갑 지역구 국회의원 당선자들은 모두 처인구 출신 인물들이다"며 "지난 총선에서는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측근인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 조차 처인구 토박이인 오세영 전 도의원에게 패배한 지역이다"고 말했다.

한편 김 예비후보는 전략공천 재심 요구서를 공관위 관계자에게 전달한 후 당사 앞에서 1인 피켓시위를 벌였다.

이희찬 기자  hcl_0117@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