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4.18 목 15:27
HOME 경기도 교육청
경기 초등학생 85.8%, 생존수영교육에 만족시군 협력해 안정적 예산 확보, 학생 수준에 맞는 운영 결과
   
▲ 경기 초등학생 85.8%, 생존수영교육에 만족
[용인뉴스] 경기도 소재 초등학교 학생 10명 중 8명인 85.8%가 생존수영교육에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교사 87.6%, 학부모 81.6%도 생존수영교육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경기도교육청이 ‘2023 생존수영교육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3월부터 12월까지 생존수영교육에 참여한 31개 지역 1,343교 262,627명 중 초등학생 57,062명, 교사 4,645명, 학부모 43,116명이 응답했다.

학생 응답자의 85.8%가 ‘생존수영 수업이 재미있었다’고 답변했고 ‘나는 물건의 도움 없이 10초간 물에 떠 있을 수 있다’에 68.2%, ‘물에 자신감이 생기고 두려움이 사라졌다’에 74.8% 가‘그렇다’로 응답했다.

이는 생존수영교육의 목적인 학생들이 수중 위기 상황에서도 자신 있게 어려움을 헤쳐 나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이다.

교사 92.2% 가 ‘생존수영 강사는 수영교육 교수 능력이 뛰어났다’고 응답했고 ‘생존수영 수업은 안전이 확보된 상태에서 진행됐다’는 질문에 97.3%가 ‘그렇다’라고 응답해 가장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학부모 77.4% 이상은 ‘생존수영 수업이 위기 상황에서 적용가능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고 응답했다.

이는 도교육청과 25개 교육지원청, 31개 시군 협력으로 예산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학교에서 학생들 수준에 맞게 필수 과정으로 편성·운영한 결과로 볼 수 있다.

도교육청 김상용 체육건강과장은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해 수영장 확보 노력, 학교행정업무 경감, 주민 인식 개선 등 현장의 어려움을 개선하겠다”며 “지자체, 지역수영장과 협력하고 소통해 생존수영교육이 안정적으로 정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지역수영장 199곳, 이동식수영장 32동을 활용해 생존수영교육을 실시했으며 올해는 오는 3월부터 초등학생 258,089명이 234개 수영시설을 활용한다.

송정민 기자  bgg413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