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4.22 월 16:49
HOME 정치
용인시의회 국민의힘, ‘중대재해법 유예 무산’강력 규탄

용인시의회 국민의힘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유예가 불발된 것과 관련해 5일 용인시청 앞에서 긴급 규탄대회를 열고 민주당을 향해 "산업현장을 외면하지 말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앞서 지난 1월과 2월 두차례 국회에서 중대재해처벌법의 50인 미만 사업장 확대 유예를 위한 법 개정이 민주당의 거부로 무산된 데 따른 것이다. 

이날 자리에는 용인시의회 국민의힘 의원뿐 아니라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의원 그리고 용인 지역에 출마하는 국민의힘 예비 후보 등이 함께해 목소리를 높였다. 

이창식 용인시의원을 포함한 국민의힘 경기도당 의원들은 "정부·여당이 산업안전보건청 설치 조건까지 수용했음에도 여야합의를 깨고 민주당이 유예안을 거부한 것은 국민을 기만한 행태”라며 "선거를 앞두고 노조 살리는 정치에만 몰두해 민생을 내던졌다”고 강도 높게 규탄했다.

그러면서 "용인에서는 1만 3천여개 사업체가 5인 이상 50인 미만 사업장에 해당되고, 이곳에 근무하는 근로자 수는 총 15만명에 달한다”며 "산업 현장에서 일어날 혼란과 현장 근로자들에게 미칠 부정적인 영향들을 충분히 고려해야한다”고 중대재해처벌 개정안 처리의 필요성을 강력히 호소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