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4.23 화 17:03
HOME 사회 사회 종합
관리공단 어려운 이웃에게 온정 베풀어직원들 1800여만원 자발적 봉사기금 마련
 
   
온정을 베푸는 관리공단 직원들

연말을 앞두고 사회복지 공동모금회의 비위로 인하여 기부의 손길이 예년 같지 않은 요즈음에 어려운 이웃에게 희망을 전하려는 용인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김동해)이 지역사회에 훈훈한 사랑의 온정을 베풀고 있다.

용인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김동해)은 지난 22일 무법정사와 성가원 등 10개 시설을 방문해 지역특산물인 백옥쌀 100포를 전달하고 노인들과 무의탁 어린이들을 위로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번에 실시된「사랑의 쌀 나누기 행사」는 올해 초부터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봉급에서 조금씩 봉사기금을 나눠 내서 조성한 1천8백여만원의 기금 중 일부로 기획 되었으며. 행사에 참가한 직원들은 혹한기를 대비해 시설들의 전기시설을 점검하고 아이들을 돌보는 등 따뜻한 정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공단은 임금반납을 통해 조성한 기금으로 청년실업 해소를 위해 기간제 직원 2명을 채용한 바 있으며. 전 직원이「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 운동」에 동참하여 불우이웃 돕기 성금 3백50여만원을 기탁하고, 연평도 주민 돕기 성금으로도 1백만원을 기탁하는 등 어려운 곳에 온정이 미칠 수 있게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김동해 이사장은 “앞으로도 더욱 활발한 나눔 경영을 통해 지역주민의 편안한 이웃처럼 함께 하는 공단이 되도록 직원들 모두와 함께 최선을 다 하겠다.”며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완수하고자 하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천홍석기자

천홍석 기자  chs576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홍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