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7 수 18:00
HOME 사회
용인소방서, 호스릴 비상소화장치 설치전통시장 화재안전지킴이 역할 수행

용인소방서(서장 서승현)는 26일 용인중앙시장 내 노후 비상소화장치 5곳을 신형 비상소화장치로 교체한다고 밝혔다.

기존에 설치된 비상소화장치는 소화전과 호스를 별도로 관리하여 사용 시 결합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으며, 전통시장 특성상 소방차량의 진입이 어렵고 재화 등 가연물이 많아 긴급히 소방시설을 사용해야 하는 상황에 효용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다.

이번 신형 비상소화장치 교체 사업으로 소화전과 호스가 상시 연결된 상태의 ‘일체형 호스릴 비상소화장치’로 주민들의 사용이 어려웠던 기존 장치의 단점을 보완하여 화재 초기 신속한 대처를 할 수 있게 되었다.

교체사업은 용인특례시청, 중앙시장상인회, 주민 대표와 두 차례 업무협의를 통해 용인특례시의 예산 지원으로 사업 대상 지역 5곳을 선정하였으며, 오는 6월부터 순차적으로 교체화 사업을 확장해 나갈 것이다.

신형 비상소화장치 교체 후에는 인근 상인, 주민 및 의용소방대원 등을 관리자로 지정하고 화재 발생 시 주민 누구라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교육,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서승현 용인소방서장은 “기술이 발전하고 소방관도 발전하는 만큼 소방시설 및 장비도 지역적 특성 및 효용에 맞게 발전해야 한다”라며 “이번에 설치될 신형 비상소화장치로 지역 안전에 힘을 실어주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누구나 사용할 수 있게 교육하고 홍보하여 화재대응력을 강화하겠다”라고 전했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