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21 금 10:15
HOME 사회
용인문화재단 대표 기획공연 ‘2023 마티네콘서트’ 개최총 4회, 클래식부터 뮤지컬까지 다채로운 장르 선보여

용인문화재단(이사장 이상일)의 대표적인 기획공연 <마티네콘서트>가 2023년에도 오는 5월부터 12월까지 용인포은아트홀에서 개최한다. 

<마티네콘서트>는 2012년 용인포은아트홀 출범과 함께 시작돼 현재까지 이어진 용인문화재단 대표 상설기획 프로그램으로 시민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올해는 5월, 6월, 9월, 12월까지 총 4회 공연으로 클래식부터 대중음악, 국악, 뮤지컬 등 매회 다른 장르의 공연을 기획해 용인 시민들에게 다양하고 품격 있는 문화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특히 그간 주중 수요일 오전에 진행됐던 일정을 토요일 오전 11시에 선보이면서 더 많은 관객들이 풍성한 공연을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5월 20일 진행되는 첫 공연에서는 바리톤 김동규와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오페라 장르의 다양한 음악을 연주하고, 오보이스트 제시카리, 소프라노 한아름, 박현진, 테너 하세훈 등의 협연으로 구성됐다.

이어 6월 공연에서는 대중가요의 한 시대를 풍미한 변진섭, 이상우가 웨스턴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 환상의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며, 9월에는 명창 최근순과 소프라노 박지현, 전자바이올리니스트 서지우가 웨스턴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하는 공연이 기다리고 있다. 

마지막으로 12월에는 용인필하모닉오케스트라 및 뮤지컬 배우 박해미, 최정원, 장지후가 출연하는 뮤지컬 갈라콘서트를 준비하는 등 환상적인 무대로 2023년의 완벽한 마무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용인포은아트홀에서 진행하는 본 공연은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www.yicf.or.kr), 인터파크 티켓 또는 CS센터(031-260-3355/3358) 전화로 예매할 수 있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