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5.26 금 17:34
HOME 경제
용인에 세계 최대 시스템반도체 단지 구축

용인시가 15일 정부의 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 후보지로 선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토교통부는 15일 열린 ‘제14차 비상 경제 민생회의’에서 300조 원을 들여 수도권에 세계 최대 시스템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내용을 포함한 첨단산업 육성 전략을 내놨다. 

산업부는 ‘국가첨단산업 육성전략’ 안건에서 첨단산업 초강대국 도약을 위한 6대 핵심과제와 반도체·디스플레이·이차전지·바이오·미래차·로봇 등 산업별 육성전략을 발표했고, 국토부는 ‘국가첨단산업벨트 조성계획’을 통해 15개 국가 산단 후보지를 선정하고 전 국토를 균형적인 첨단 산업기지로 조성하는 전략을 밝혔다.

삼성전자가 추진하는 시스템 반도체 단지는 2042년까지 300조 원을 들여 경기 용인 남사읍에 조성한다. 첨단 반도체 제조공장(Fab) 5개를 구축하고, 소부장·팹리스 기업을 최대 150개 유치하겠다는 목표다. 

산업부 관계자는 “신규 단지가 조성되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기존 공장이 있는 기흥, 화성, 평택, 이천과 인근 소부장, 팹리스밸리(판교)를 연계한 ‘세계 최대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가 구축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 클러스터’는 메모리-파운드리-디자인하우스-팹리스-소부장 등 반도체 전(全)분야 밸류체인과 우수 인재를 결합한 모델이 될 전망이다. 산업부는 이를 위해 매출 1조 원 팹리스 10개를 육성한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시스템 반도체를 포함해 2026년까지 반도체 분야 투자규모는 340조 원에 이를 전망이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