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8.11 목 16:36
HOME 사회 사회
‘용인시 청소년미래재단’ ‘프로그램 모니터링단 운영’
   
▲ ‘용인시 청소년미래재단’ ‘프로그램 모니터링단 운영’
[용인뉴스] 용인시청소년미래재단은 청소년 프로그램의 객관적인 평가를 위해 청소년 프로그램 모니터링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모니터링단은 공개모집을 통해 청소년 프로그램에 관심이 있는 시민, 학부모 등으로 5명을 구성했으며 청소년수련관, 청소년수련원 등 재단 소속 8개 시설에서 운영되는 청소년 프로그램에 참여해 안전, 프로그램 구성 등 3개 분야 14개 항목에 대해 모니터링 후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 조언하게 된다.

특히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6월 11일 청소년수련관에서는 용인시 청소년축제인 ‘청소년어울림마당’을 청소년수련관 체육관에서 개최해 청소년과 지역 주민 천여명이 참석해 즐거운 시간을 보냈으며 용인시 마스코트인 ‘조아용 캐릭터’와 함께하는 청소년 노래 · 춤 경연대회가 좋은 호응을 얻었다.

이날 청소년 프로그램 모니터링을 위해 참가한 학부모 윤 모니터링 요원은 “2년 만에 다시 열리는 청소년 축제에 참여할 수 있어 너무 즐거웠다” 면서 “청소년축제 개최 전 용인시와 합동으로 안전 점검을 실시하는 등 청소년들이 안전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청소년미래재단이 오랜 시간 준비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며 청소년 프로그램 모니터링 참여 후기를 밝혔다.

용인시 청소년미래재단은 용인시가 출연해 설립해 청소년수련관, 청소년수련원, 유림·신갈·수지 청소년 문화의 집,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 미래교육센터의 총 8개의 시설에서 청소년 활동·상담·보호·복지 등 용인시 청소년의 미래에 대한 효율적인 지원을 위해 다양한 청소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