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8.12 금 11:35
HOME 사회
처인구 원삼면에 반도체 산업단지 27년 가동 목표로 7월 '첫삽'
처인구 원삼면에 위치한 반도체 산업단지 부지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에 국내 최초로 들어서는 반도체 산업단지가 다음 달 첫 삽을 뜨고 본격적인 사업에 돌입한다.

23일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다음 달 중순 용인 반도체 산업단지 착공식이 개최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019년 계획을 발표한지 3년 만에 처인구 원삼면 독성, 고당, 죽능리에 415만㎡(약 126만 평) 규모로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 생산 기지를 조성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019년 계획을 발표한지 3년 만에 공사를 시작한다.

착공식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정부·지방자치단체 관계자가 참석하고, 윤석열 대통령은 착공식에 참석할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이곳에 120조원을 투자해 반도체 생산 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2025년 초 1기 팹(공장)을 착공해 오는 2027년께 공장 가동이 목표다. SK하이닉스는 이를 시작으로 용인 산단에 총 4개의 반도체 공장을 짓겠다는 구상이다. SK하이닉스 외에도 소재·부품·장비 기업들이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에 입주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일자리 3만1000여개, 생산효과 513조원, 부가가치 188조원이 유발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희찬 기자  hcl_0117@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