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5.19 목 18:56
HOME 정치
"용인플랫폼시티 개발이익 분배 불투명, 대장동과 다를 바 없어"플랫폼시티환수 시민행동, 용인시 해명 정면 반박 

용인플랫폼시티를 둘러싼 제2의 대장동 개발 의혹이 좀처럼 가라 앉지 않고 있다.

26일 오전 10시, 시민단체 용인플랫폼시티환수시민행동 및 주민들은 구성역에서 플랫폼시티 부당 개발 저지 현장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8일 용인시가 발표한 '경기용인 플랫폼시티 도시개발사업 개발이익금 관련 해명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이날 현장 기자회견에는 국민의힘 권성동 사무총장과 장기표 대장동 특검 촉구 천만인 서명본부 상임대표와 함께 이재명 후보의 매타버스를 좇아 다니는 ‘대장동 버스’도 함께 참석해 열기가 고조됐다.

이날 김범수 용인플랫폼시티포럼대표(국민의힘 용인(정) 당협위원장)는 성명문을 통해 "이재명 전 경기지사는 2018년 용인 플랫폼시티 개발 이익을 전액 용인시에 재투자하겠다는 약속을 앞세워 플랫폼시티 개발 사업권을 경기도시주택공사(GH)로 가져갔으나 이후 이해하기 힘든 ‘도민환원제’라는 걸 만들어내 용인 플랫폼시티 개발이익을 용인시가 아니라 측근들이 장악한 GH가 가져갈수 있도록 설계했다"며 "이는 마치 성남시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초기 공공개발을 통해 토지를 수용한뒤 민간개발로 전환해 이익을 극대화하고 이후 초과이익환수 규정을 삭제해 화천대유와 천화동인 등 설계자와 측근들이 천문학적 이익금을 배분해간 수법을 연상케 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주장에 대해 용인시는 최근 사전 보도자료를 통해 ‘경기도가 추진 중인 도민환원제는 경기도시공사(GH) 이익배당금 중 20%를 기금으로 적립하여 낙후지역의 균형발전 차원에서 투자한다는 것으로, 플랫폼시티 개발이익 전부를 다른 지역에 투자한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하지만 시민행동은 이러한 용인시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이다. 시민행동은 배포한 반박자료를 통해 ‘용인시와 용인도시공사, 경기도시공사, 경기도 4자간에 체결된 플랫폼시티 개발협약서에 의하면 ‘플랫폼시티 개발이익의 일부’를 재투자하는 것으로 명시되어 있다’며 ‘재투자 지역에 관해서도 협의에 따라 ‘관외 지역도 가능’한 것으로 명시해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가 용인 플랫폼시티 개발이익을 용인이 아닌 지역에 사용할 수 있도록 규정한 것’이라 주장했다.

이어서 시민행동은 ‘용인시의 주장은 경기도시공사가 배당받는 개발이익금의 20%만을 도민환원기금으로 적립한다는 것일 뿐,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가 플랫폼시티 개발이익의 80%를 용인시에 재투자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라면서 ‘여전히 공공 개발이익 전액 용인시에 재투자 약속을 명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민행동은 또 ‘협약에 따른 플랫폼시티 개발이익의 일부의 하한선과 재투자 관내 지역 확정이 문제가 되는데, 이에 대한 합의가 올해인 2022년 3월 개발계획 승인을 2개월 앞두고도 3년 동안 공개된 것이 없는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용인시는 ‘경기도와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는 입장만 반복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러한 불투명하고 불합리한 상황이 전개되는 이유를 용인 시민들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민행동의 이러한 주장에 대해 행사에 참석한 권성동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고시원 시절에 알고 지냈던 이재명 후보는 성남 시장이 되고 난 2년 후부터 사람이 달라지기 시작했다’면서 ‘사업자들에게 온갖 특혜를 베 푼 이유는 욕심이 생겼기 때문’이라고 주장하며 ‘용인 시민들은 자신들의 이익을 스스로 지켜내야 한다’고 강조해 참석한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받았다. 

이어서 행사에 참석한 장기표 대장동 특검 촉구 천만인 서명본부 상임대표는 ‘이야기를 듣고 보니 플랫폼시티가 어떻게 제2의 대장동이 되어 갔는지 이해가 된다’며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에서 했던 대장동식 설계를 경기도 전체에 확대했다’고 주장하며 ‘반드시 실체를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 성명을 발표한 김범수 플랫폼시티 대표는 "앞으로 용인 플랫폼시티에 대한 백군기 용인시장의 부당한 해명과 변명을 낱낱이 밝혀 내는 시민보고대회를 열어 가겠다"며, "대장동 특검 촉구 천만인 서명 운동에 용인 지부를 만들어 투쟁해 나가겠다"고도 말했다.

이희찬 기자  hcl_0117@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