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19 화 17:59
HOME 사회 사회
다문화가족 및 외국인주민 정착 기여 유공자 6명 표창백군기 용인시장, 13일 시상식서 표창과 함께 감사 인사 전해
   
▲ 다문화가족 및 외국인주민 정착 기여 유공자 6명 표창
[용인뉴스] 용인시가 13일 다문화가족 및 외국인 주민의 정착에 기여한 유공자 6명에게 표창을 전달했다.

시는 지난 2015년부터 매년 5월이면 세계인의 날을 맞아 다문화가족과 외국인 주민이 한국 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 외국인을 비롯해 기관 및 종사자와 후원자 등을 선정해 유공자 표창을 수여하고 있다.

올해 유공자 선정은 코로나19로 연기돼 이번에 진행하게 됐으며 시는 이날 용인시청에서 시상식을 열고 총 6명에게 유공자 표창을 수여했다.

표창은 이주노동자들의 안전과 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해 온 네팔의 엔지니어 수베디 발 크리슈나 씨와 태국의 농업 근로자 포티야 쿠아쿤씨가 받게 됐다.

또 내외국인의 소통 및 화합과 사회 관계망 형성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해 온 황명식 모현시설채소 생산자연합회 대표, 안의현 한송이앤씨 대표, 김보름 용인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사회복지사와 지구촌교회 글로벌 목장이 수상하게 됐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다문화가족과 외국인주민이 우리 사회의 소중한 일원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신 것에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용인시도 이들의 인권 보호 및 증진을 위한 정책 발굴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