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9 금 19:32
HOME 사회
처인구 도심지 한복판에 건설되는 대규모 물류센터, 주민교통사고 우려 누가 책임지나인근에 동부동 행정복지센터 및 500여 세대 아파트, 1km 이내 버스터미널·종합운동장 위치
▲ 처인구 마평동 물류센터 공사현장. 산을 깎아 축대를 세운 뒤 터파기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산을 깎은 곳 모두에 옹벽이 세워진 것이 아니고 커버로 덮은 부분이 곳곳에 있어(붉은 원 표시), 해빙기를 맞아 붕괴 우려도 있어 보인다.

아파트와 주택단지 상업시설이 밀집한 처인구 마평동에 대형 물류센터가 건설되고 있어 주변 아파트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도심 한복판 수천 명이 사는 아파트 단지 주변에 어떻게 대규모 대현 물류센터가 허가됐는지 주민들은 당시 허가해 준 전임 시장에게 의심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처인구 마평동 산71-2외 15필지에 건설되고 있는 G회사의 용인물류센터가 그 주인공이다.

이곳은 당초 A회사가 전 용인시장 재임시절인 2016년 11월과 2018년 1월에 해당 지역 필지에 1차 건축허가를 받았다.

A회사는 해당 필지 중 일부 지역에 a동를 짓고 상황이 좋아지면 남은 지역에 b동을 짓겠다는 계획이었다. 그런데 A회사는 물류센터 건축허가 취득 이후 무슨 이유인지 G회사에 2018년 물류센터 허가권 과 해당 필지를 매각했다.

공사 책임자가 된 G회사는 a동과 b동을 합하여 큰 규모로 된 한 동의 물류센터를 건설한다는 계획으로 2차 건축허가를 신청했고, 용인시는 여러 단계의 심사 끝에 2019년 2월에 2차 건축허가를 승인했다.

여기서 의문점은 처인구 도심 한 가운데 연면적 5만평(166,428.16㎡, a동 지하3층/지상3층, b동 지하5층/지상4층)규모의 대규모 물류센터가 어떻게 허가가 날 수 있는 가이다.

용인시의 대부분의 물류단지는 도심에서 떨어진 곳에 위치한 데 반해 신축중인 G회사의 물류센터는 인근에 동부동 행정복지센터가 위치해 민원인의 왕래가 잦은 곳이고, 건너편에는 500세대의 아파트 등 다수의 주거지역으로 형성되어 있어 물류센터가 정상 가동되는 2022년 9월 이후부터는 교통과 소음이 발생으로 많은 민원문제가 야기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반경 1km 내외에 용인종합터미널, 종합운동장, 송담대학교 등 처인구를 대표하는 주요시설이 위치하고 있어, 처인구의 도심지로 볼 수 있는데 어떻게 이곳에 대규모 물류센터 허가가 가능한지 의심스럽다.

공사 진행도 문제다.
현재 산을 깎고 축대를 세우고 터파기 공사를 진행 중인데, 흙을 실어나르는 덤프트럭이 수시로 운행하고 있어 분진과 소음 문제와 함께 인근을 지나가는 차량들과의 접촉사고가 우려된다.

또한 해빙기를 맞아 지반이 연약해지면 축대를 쌓은 부분이 붕괴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정밀한 안전 점검도 요구된다.

실제로 절벽에 세운 축대가 완전하게 작업장을 둘러싸지 못하고 있으며 현장 상단에는 흙더미를 커버로 덮어 놓인 부분이 곳곳에 눈에 띈다.

이에 대해 용인시 관계자는 “건축허가는 관련 법규에 의해 도시계획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정당하게 승인이 났기 때문에 아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며, “해당지역은 처인구 도심지가 아닌 양지IC로 빠지는 최단 경로로 볼 수 있으며 물류센터 자리로 적합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동부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한 주민 A씨는 “용인시에 땅도 많은데 굳이 도심 한복판에 물류센터가 들어설 수 있도록 허가를 내준 시의 입장은 무엇인가 묻고 싶다”고 했다. 또한 인근 아파트에 거주 주민 B씨는 “교통량 증가 및 소음으로 일상 생활이 어렵게 되고 아이들이 위험에 노출되는 등 삶의 질 또한 떨어질 것인데, 이를 누구한테 하소연 하는가”라고 했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