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11 화 15:41
HOME 사회 사회
용인도시공사 고위직 간부의 승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올라와
용인도시공사 전경
[용인뉴스 신상훈 기자] 용인도시공사 고위직 간부의 승진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글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13일 청와대 홈페이지 게시판에 ‘용인도시공사 본인 징계를 부당한 방법으로 사면하고 승진 인사특혜 누린 고위직 간부 환수 및 강등 조치’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용인도시공사 고위직 간부가 핵심부서 근무시 본인의 징계를 전임사장과 부당한 방법으로 공모하여 징계를 사면하여 승진 연한을 앞당겨 승진까지 이어지게 하는 인사규정을 무시하여 많은 도시공사 직원들로 하여금 박탈감과 원성을 사고 있다”라고 썼다.
 
이어 “이에 시효가 끝났다고 가벼운 징계로 마무리할 것이 아니라 인사권을 가지고 있는 핵심부서에서 '봉이김선달' 같은 인사가 이어지고 있는 용인도시공사가 이제는 제대로 정비가 되고 시민들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시민청원을 통하여 관련자에게 부정한 방법으로 혜택을 누린 모든 것을 제자리로 돌려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고위간부는 승진을 취소시켜야 하고 지금까지 누린 급여를 환수하여야 하며 용인도시공사는 시민들에게 이에 대한 사과문도 반드시 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용인시 감사관실에서 4월 13일부터 5월 22일까지 용인도시공사를 대상으로 특정감사를 펼쳐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해당 청원은 13일 오전 10시 30분 기준 25명의 동의를 받았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