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7 화 17:45
HOME 사회 처인구
소리없는 현수막의 아우성, 그리고 주민의 바램

코로나19로 외부 활동이 뜸한 요즘. 처인구 삼계리 우림아파트 주변에는 옛 경방 부지에 대규모 물류단지 개발을 반대하는 현수막이 가득하다.

허진 비대위원장은 “집회를 열어 주민들과 행동을 같이 해야 하는데, 현재는 코로나19 때문에 여의치 못하다”면서, “경기도에서 실시하는 환경영양평가 결과가 5~6월경에 나오는데, 그 결과에 따라 여러가지 활동방안을 생각 중”이라고 했다.  

 

김신근 기자  so60su@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신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4,15폭정심판 2020-04-13 07:00:39

    4,15 폭정심판.공수처법(비수법)->친위검사 공수처(비수처) 임명-> 권력(청와대 등)범죄 공수처(비수처)로 이관->자신들 범죄 자신들이 수사 기소 가능.저항세력을 고소 고발->공수처(비수처)로 판사장악 검사장악(판검사조사 부모아내조사 자녀조사) ->저항세력 제거->사법권 장악.연동형 비례선거법으로 입법권 장악 시도.행정권 장악->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