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8.19 금 18:55
HOME 사회 사회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동 코로나19 확진자 A씨 동선 공개'보정동 한국153·상현동 다경 식당' 폐쇄 등 방역조치
가족들 모두 음성…市, 확진자 동선 등 '가짜뉴스' 주의 당부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동에 거주하는 20대 여성 확진자 A씨와 가족들의 동선이 나왔다.

용인시는 24일 수지구 풍덕천동에 거주하는 A(여, 27)씨가 전날 코로나19 확진환자로 밝혀짐에 따라 접촉자를 진단·격리하고 동선에 대한 발표와 긴급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앞서 시는 지난 22일 질병관리본부에서 A씨를 31번 확진환자와 접촉자로 통보해옴에 따라 자가격리시킨 뒤 23일 진단검사를 한 결과 양성으로 나타나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했다.

A씨는 수지구 풍덕천동에 위치한 원룸에서 아버지, 할머니와 함께 지내고 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시는 23일 A씨의 아버지와 할머니에 대한 긴급 진단검사를 실시했으나 두 사람 모두 음성으로 나타나 자가격리토록 조치했다. 이들이 거주하는 원룸주택 전체는 물론 주변 골목길과 상가 등에 대한 방역소독을 마쳤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A씨의 아버지, 할머니의 주요 동선을 예방적 차원에서 알렸다. 이들은 홈플러스 익스프레스(수지구청점) →과일가게(수지구청역 근처)→ 파리바게트(수지구청점)을 이용했다.

앞서 A씨는 지난달 24일 대구 본가를 방문할 당시 열이 나 27일까지 집에만 머물렀다. 이후 증상이 사라졌고 다음 날인 28일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에 있는 회사 한국153에 출근했다. 그러다 이달 들어 지난 22일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31번 확진자의 접촉자라고 통보받았고 하루 만에 확진 판정이 났다.

지금까지 알려진 A씨의 1차 동선은 보정동 한국 153에 재직하고, 풍덕천동 수지도서관 옆 빌라 하우스빌에 거주한다. 마을버스 58-2번과 11번을 타고 다녔다. A씨는 또 지난 21일 부친의 승용차로 기흥구 보정동 소재 회사 '한국153'으로 출근했으며 점심시간에 회사 동료 8명과 상현동 다경식당에서 식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이 식당에는 이들 외에 손님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직장동료는 자가격리중이다. 버스는 소독을 마쳤다. 운전기사도 자가격리됐다.

시는 A씨가 근무하는 회사와 해당 식당 등을 일시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실시한 뒤 이 식당 주인과 직원 2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 A씨와 같은 3층에서 근무한 9명 등 11명을 자가격리시켰으며 1, 2층 근무자 23명을 능동감시자로 분류해 주소지 관할 보건소로 이관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코로나19의 청정지역을 지키려고 총력을 기울였으나 무거운 소식을 전하게 돼 마음이 착잡하다”며 “역학조사관을 통해 자세한 동선이 더 확인되는 대로 정보를 공유하는 등 시민안전을 지키고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첫 확진자와 관련돼 자가 격리자 9명, 능동감시 25명 은 주소지 타 관할 보건소로 이관했고, 그중 용인시는 자가2명, 능동 8명”이라며 “첫 확진자 동선이라며 떠도는 출처불명의 자료는 100%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한편 A씨에 대한 31번 접촉경위는 아직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달 24 대구 본가를 방문할 당시 39도로 열이 나 집 안에만 머무르고 신천지교회에는 가지 않았다.”고 밝혔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