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5 수 20:39
HOME 교육/문화 교육
용인송담대학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신속 안전조치를 위한 열화상 카메라 설치졸업식 및 입학식 도 취소, 감염 확산에 적극 대응
용인송담대학교 기숙사에 설치된 적외선 열화상 카메라(사진제공 - 용인송담대학교)

[용인뉴스 구명석 기자] 용인송담대학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산에 대비하기 위해 학생 기숙사 입구에 적외선(IR)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했다.

방학 중에 기숙사에서 생활하는 학생들 중에 자신도 모르게 열이 나는 환자를 스크리닝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이다. 이에 앞서 용인송담대학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예방을 위한 YSC 대응 매뉴얼”을 제정하고 대학 내 감염병 관리조직을 구성하여 신속하게 대책을 마련하였다.

 
개강에 대비하여 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비로 비접촉 체온계와 손소독제 물량을 신속하게 확보하여 각 학과에 지급했다. 또한 대학 내 전 행정부서에 손소독제, 체온계, 마스크 등을 비치하고, 바이러스 예방 안내문을 교내 곳곳에 게시하여 대학 구성원 간 바이러스 감염 확산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졸업예정일 학교를 찾은 방문객에 대한 체온 측정 및 손소독 실시 (사진제공 - 용인송담대학교)
  2월 7일로 예정된 졸업식은 취소되었지만, 졸업식 추억을 남기고 싶은 많은 학생이 대학을 찾았다. 대학을 방문하는 학생들을 위하여 모든 건물 입구에서 학생들과 방문객의 체온을 측정하고 손소독을 실시하도록 했으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학생에게는 마스크를 지급한 바 있다.
 
대학은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교육부의 권고를 적극 수용하여, 입학식도 취소할 예정이다. 또한, 오리엔테이션 취소 및 개강일자 연기 등의 조치를 적극 고려하고 있다.
 
용인송담대학교 최성식 총장은 “대학 구성원이 동참하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처하고, 위기 경보가 해제될 때까지 안전을 위해 최선으로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