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9 월 22:32
HOME 사회 기흥구
서농동, 이웃돕기 사랑나눔 바자회에 주민 1천여명 참여

용인시 기흥구 서농동은 지난달 30일 청사에서 이웃돕기 성금 마련을 위한 사랑나눔 바자회에 주민 1천여명이 다녀갔다고 밝혔다.

동 체육회의 주관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선 주민들이 기부한 생활용품과 의류 등 2500점의 중고물품과 관내 기업이 후원한 가방 등을 판매했다.

이날 체육회는 행사장을 찾은 시민들이 추운 날씨에 몸을 녹이도록 빈대떡 등 정성스레 준비한 음식을 판매해 발길을 끌었다.

동은 이날 행사 수익금 전액을 연말연시 이웃돕기 운동인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에 기탁할 예정이다.

오효환 체육회장은 “서농동이 새로운 청사로 이전하고 처음 열린 바자회에 많은 주민들이 참여해줘 감사하다” 며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을 배려하고 더불어 살아가는 서농동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할 것” 이라고 말했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