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1 월 17:38
HOME 사회 사회일반
용인환경정의, 대지산 살리기 운동 알리는 안내판 제막식 시민 참여 ‘가을 대지산 숲 여행’ 도 함께 진행

용인환경정의는 지난 9일, 용인시민 참여 숲 체험 프로그램인 “가을 대지산 숲 여행” 을 진행하고, 이어 대지산공원 정상부에서 “대지산 살리기 운동 안내판과 명판 제막식” 을 했다.

시민의 힘으로 지켜낸 대지산 대지산은 90년대 말 죽전택지지구개발로 사라질 위기에 놓였다가 우리나라 최초의 ‘그린벨트 지정청원’, 땅 한 평 사기운동, 나무 위 시위 등 지역주민과 환경단체가 중심이 되어 지켜낸 곳이다. 대지산 보전을 위해 시민단체는 전문가와 함께 식생조사를 거쳐 환경영향 평가 재실시를 환경부에 요청하고, 시민들은 숲에서 맨발걷기, 그림그리기, 환경영화제, 금줄치기 등의 행사를 열고, 땅 한 평 사기 운동을 벌여 대지산 100평의 땅을 매입했으며, 환경운동가는 상수리나무에 올라 17일 동안 나무 위 시위를 벌였다. 2001년 5월, 정부는 대지산 일대 28만㎡를 보전하도록 계획을 수정했고, 8만136㎡를 자연공원으 로 조성하기로 했다. 대지산공원은 지역주민, 시민단체, 전문가가 참여한 ‘주민참여형 자연공원 조성사업’으로, 설계 단계에서 주민의견을 반영하여 모니터링 활동과 주민참 여프로그램 등 3년간의 노력 끝에 2005년 공원으로 지정됐다. 대지산 살리기 운동은 전국의 작은 산 살리기 운동의 본보기로 남았으며, 대지산공원은 국내 최초의 내셔널트러스트 성공 사례지로 용인을 넘어 대한민국 환경보전의 상징적인 곳이 됐다.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대지산공원 당시 환경정의는 “대지산 살리기 운동”을 기억하고 알리기 위해 2000년 11월 시민들이 매입한 땅에 ‘땅 한 평 사기 운동’ 에 참여한 시민들의 명판을 세우고, 공원을 조성하면서 대지산공원 정상부에 운동의 역사를 소개하는 안내판을 세웠다. 그러나 명판에 참가자 이름이 일부 빠져있는 데다, 안내판도 세월이 흐르면서 낡고 훼손되어 철거되었다. 용인환경정의는 대지산 살리기 운동의 의미가 담긴 안내판과 땅 한 평 사기 운동 참가자 이름이 실린 명판을 새로 세우고, 당시 운동의 주역들과 시민들이 만나 함께 그때의 기억을 되새기고 알리기 위해 지난 9일 한글날 시민참여 숲 체험 및 제막식 행사를 마련했다. 이날 행사에는 2000년대 초반 대지산 살리기 운동에 직접 참여한 사람을 비롯해 대지산공원 숲 체험에 참여한 용인시민 등 60여명이 함께했다. 숲 체험과 제막식에 참여한 한 어린이는 “숲 체험을 하는 동안 곤충 등 동식물을 많이 봤다” 며, “대지산이 사라지지 않고 보호되어 올 수 있어서 참 좋다” 고 소감을 말했다. 자녀와 함께 온 한 아빠는 “환경에 큰 관심이 없었는데, 와서 땅 한 평 사기 운동 참가자 명판의 이름들을 보니 우리 아이들이 좋은 환경에서 살아갈 수 있게 해준 분들이란 생각에 고마운 마음이 들었다” 고 밝혔다. 제막식에 참여한 김일중 환경정의 이사장은 “대지산 살리기 운동으로 지켜낸 이곳은 환경운 동 역사의 기념비적인 장소이고, 국내 내셔널트러스트 운동의 확산이 지금 숲 체험 장소로 이어지고 있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 이라며, “용인시에서도 대지산공원을 단순한 공원이 아니라 문화유산을 지정하듯 의미 있는 장소로 거듭날 수 있게 검토해주길 바란다” 고 제안했다. 양춘모 용인환경정의 공동대표는 “시민과 시민단체, 공기업이 함께 대지산을 지켜내고, 도시 한가운데 대지산공원이 남아있을 수 있도록 한 역사의 현장에 함께 할 수 있어 감사하다” 며, “앞으로도 공원을 잘 가꾸어나가고, 도심 속 자연녹지를 잘 지켜나가는 것이 우리의 역할” 이라며 제막식을 마무리했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