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9.30 금 22:21
HOME 경제 경제 도정소식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혁신 중소기업 제품 발굴 위한 ‘G-FAIR AWARD 2019’ 운영선정된 제품 ‘Award Winning Zone’에 전시 홍보 효과 클 것으로 기대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이 대한민국 최대 규모 중소기업 전문 전시회 ‘G-FAIR KOREA 2019(이하 G-FAIR 2019)’ 참가기업을 대상으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제품을 가리는 ‘G-FAIR AWARD 2019’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 선보이는 G-FAIR AWARD 2019는 리빙(가구, 키즈, 인테리어, 반려동물), 레저(여행, 스포츠, 힐링) △뷰티(패션, 화장품, 주얼리, 헬스케어), 다이닝(푸드, 키친, 선물용품), 유레카(4차 산업 Fun Park, Start UP 창업관) 총 5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우수작은 각 부문별 관련 전문가와 관계자가 제품의 혁신성과 효율성, 국산화 효과 등의 기술적 평가와 제품 실용성, 성장 가능성, 아이디어의 참신성 등의 시장성 평가를 통해 선정한다.
 
G-FAIR AWARD 2019 선정기업은 10월 중 발표 예정이며, G-FAIR 개막식 날인 10월 31일(목) 전시장에서 최우수 기업 5개사에 경기도지사상, 우수기업 17개사에 경과원장상을 수여한다.
 
또한 선정된 제품은 G-FAIR 2019 전시장 내 ‘Award Winning Zone’에 전시해 바이어와 언론사에 소개할 계획이라 기업 홍보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경과원 김기준 원장은 “이번 어워드가 국내 우수 중소기업의 혁신적인 제품이 알려지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공정한 평가를 통해 그 가치가 제대로 부각될 수 있도록 선정 제품 홍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G-FAIR AWARD는 G-FAIR 2019에 참가하는 대한민국 중소기업이라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참가신청은 9월 30일(월)까지 G-FAIR 공식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다운로드 및 작성 후 제출서류를 이메일 제출하면 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과원 전시팀 및 G-FAIR 2019 사무국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올해로 22회째를 맞는 G-FAIR는 매년 8만여명의 참관객이 찾는 국내 최대 중소기업 전문 전시회로, 경기도와 전국경제진흥원협의회가 주최하고 경과원과 KOTRA가 주관한다.
 
G-FAIR 2019는 총 850개사 1250개 부스 규모로 오는 10월 31일부터 11월 3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올해는 리빙, 다이닝, 레저, 뷰티 등 총 4개의 테마관 외에 국내외 스타트업을 위한 창업존과 로봇 전시 및 체험이 가능한 4차 산업 펀(Fun) 파크 특별관 등이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22회째를 맞는 ‘G-FAIR 2019’는 매년 8만여명의 참관객들이 찾는 국내 최대 중소기업 전문 전시회로, 경기도와 전국경제진흥원협의회가 주최하고 경과원과 KOTRA가 주관한다.
 
이번 전시회에는 총 850 개사가 참가해 리빙, 다이닝, 레저, 뷰티 총 4개의 테마관에 1250개 부스를 설치하며, 특히 국내외 스타트업을 위한 창업존과 로봇 전시 및 체험이 가능한 4차 산업 펀(Fun) 파크 등 특별관을 새롭게 선보인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