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9 목 15:23
HOME 사회 처인구
처인구보건소, ‘치매극복선도학교’ 용인송담대학교에 지정9월부터 학생 170명 치매파트너 활동

용인시 처인구보건소는 처인구 마평동 용인송담대학교를 ‘치매극복 선도학교’ 로 지정하고 현판을 전달했다고 22일 밝혔다.   

‘치매극복 선도학교’ 는 학생과 교직원이 치매 예방을 위해 힘쓰는 한편 가정과 사회에서 치매환자와 가족을 이해하고 응원하는 동반자 역할을 하도록 운영된다.

이를 위해 보건소는 9월부터 ‘치매예방교육’ 을 정규 수업으로 하는 간호학과·방송연예제작과·컬러리스트과·경영사무과의 학생 170여명에게 치매파트너 교육을 할 예정이다.

학생들은 교육 후 각 전공에 맞춰 치매환자 쉼터 지원, 홍보영상제작 등 치매환자와 가족을 배려하고 인식개선에 앞장서는 치매파트너 역할을 하게 된다.

보건소 관계자는 “치매극복 선도학교를 통해 치매에 대한 세대 간의 이해를 돕고 치매친화적인 지역문화를 만들어갈 것” 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6년부터 처인구 원삼초 등 10곳의 초 ․ 중 ․ 고등학교에 지정해왔는데 관내 전문대학이 지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