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1 월 23:05
HOME 정치 행정
용인시 시원한 여름나기 ‘쿨썸머 페스티벌’무료 물놀이장·자연 속 힐링·실내 오감체험 등 추천

용인시가 온가족이 시원한 여름을 보내기 좋은 테마별 여름여행 명소를 소개했다. 아이들을 위한 무료 물놀이장부터 실내에서 즐기는 오감체험까지 취향대로 고르면 된다. 게다가 서울에서 1시간이면 싱그러운 자연을 만날 수 있다는 게 매력이다. 당일치기로도, 별빛 아래 여름밤을 즐기기에도 그만이다.

◆더위를 날릴 시원한 물놀이 축제

여름엔 역시 물놀이가 제격이다. 용인시는 7월20일~8월18일 기흥구 언남동 옛 경찰대에서 무료 물놀이장을 운영한다. 지난 2016년부터 누적 방문객 수가 78만여명에 달할 정도로 지역 주민들에게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여름 핫 플레이스다.

올해는 ‘2019 용인시 쿨 썸머 페스티벌’이란 이름으로 온 가족이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는 여름축제를 진행한다. 연령별 풀 3개와 유수풀, 슬라이드, 바운스 등 만3세~9세(초등 3학년생) 어린이가 즐길 수 있는 물놀이장을 10~17시 운영한다.

목공예·도자기 체험, 비눗방울·마임 등 문화예술 공연과 함께 물총 게임, 추억의 명랑운동회, 팥빙수 축제 등 온가족이 참여할 수 있는 페스티벌이 펼쳐진다.

처인구 양지면 용인시청소년수련원에서도 같은 기간 물놀이장과 사계절 썰매장을 운영한다. 나이 구분없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시원한 물놀이로 더위를 식히고 튜브 썰매로 짜릿한 기분을 느낄 수도 있다.

시 대표 관광지인 에버랜드에선 8월25일까지 물총 싸움 게임인 ‘슈팅 워터펀’을 개최하고, 캐리비안 베이에선 7월20일~8월17일 다채로운 공연을 펼친다. 양지파인리조트는 7월20일~8월18일 5개의 풀과 스파, 풋마사지탕이 마련된 아쿠아펀을 개장한다.

◆자연 속에서 힐링·모험·여유 만끽

도심에서 한 걸음만 옮겨도 자연을 만날 수 있는 곳이 바로 용인이다. 몸과 마음이 지친 여름, 신선한 재충전이 필요하다면 용인의 산으로 떠나보는 건 어떨까.

처인구 모현읍 초부리에 있는 용인자연휴양림은 울창한 숲속에서 산책과 피크닉, 레포츠를 함께 즐길 수 있는 휴식처다. 재충전이 필요한 직장인, 태교부부 등을 대상으로 힐링·패밀리·케어·웰빙 테마의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산림치유지도사와 함께 숲길을 걸으며 숲과 교감하고, 숲 체조, 맨발걷기, 명상 등을 무료로 배울 수 있다.

탐험가 기질이 있다면 정광산 숲 자락을 새처럼 가로지르는 ‘짚라인’과 어린이들의 모험심을 자극하는 ‘에코 어드벤처’를 체험해보길 바란다. 손재주가 있는 이에겐 원목 소재의 생활소품·테이블·벤치 등 나만의 목공예품을 만들 수 있는 목재문화체험관을 추천한다.

꽃을 좋아한다면 약 12만여㎡에 들꽃이 만발한 처인구 원삼면 용인농촌테마파크도 좋은데 7월20~26일 썸머 가든파티로 ‘일만송이 나팔꽃 축제’가 열린다.

국내 최대 야생화의 보고인 처인구 백암면 한택식물원은 20만평 대지에 1만여종의 자생․외래 식물을 만날 수 있는 국내에서 가장 큰 식물원이다. 라벤더, 산수국 등 여름 꽃과 어린왕자의 바오밥 나무 등 다양한 선인장이 있는 호주 ·남아프리카 온실이 인기다.

용인의 밤엔 낮 시간에 느낄 수 없는 별빛 매력이 숨어있다. 휴양림과 청소년수련원이 각각 야영장에 데크를 설치해 싱그러운 여름밤 캠핑을 즐길 수 있도록 대여하고 있다.

◆실내에서 즐기는 오감 체험

무더운 여름 태양 아래 서 있는 것조차 힘겨울 땐 실내에서 피서를 즐겨보자. 지난 5월 재개관한 처인구 삼가동 용인어린이상상의숲에선 코딩 체험을 할 수 있는 로봇놀이터, AR큐브에 직접 그린 그림을 비춰 3D로 구현하는 상상놀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다.

기흥구 신갈동 경기도박물관은 7월24일~8월14일 13회에 걸쳐 초등학교 저학년생을 대상으로 ‘경기보물을 찾아라’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박물관 곳곳에 흩어져 있는 보물을 찾으며 경기도의 역사와 문화를 자연스럽게 익힐 수 있다.

바로 옆 경기도어린이박물관에선 8월18일까지 ‘백년 전 어린이를 만나다’특별전을 연다. 3·1만세 함성이 울려 퍼지던 100년 전 그때 어린이들은 무엇을 하고 놀았을지 온가족이 과거여행을 떠나볼 수 있다.

곤충을 직접 만져보고 관찰할 수 있는 체험학습교육장인 처인구 백암면 용인곤충테마파크에선 곤충체험 가족패키지로 곤충전시 가이드, 무지개색 샌드아트, 동물 먹이주기, 곤충 3D퍼즐 만들기 등 다채로운 체험을 할 수 있다.

국내 최초의 실내 스카이다이빙 체험장인 처인구 포곡읍 플라이스테이션은 개장 전부터 SNS를 통해 입소문이 날 정도로 익스트림 스포츠 애호가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시속 360㎞의 바람을 타고 하늘을 날아보는 경험으로 더위와 스트레스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 오직 용인에서만 즐길 수 있는 짜릿함이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