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9 금 16:22
HOME 사회 수지구
용인시, ‘무인 스마트도서관’ 4호점 신분당선 성복역에 오픈신간·추천도서 등 450여권 비치…연중무휴 지하철 운영시간 이용

용인시는 20일 도서관 방문이 어려운 시민들이 편리하게 책을 빌려볼 수 있는 ‘무인스마트 도서관’ 4호점을 신분당선 성복역 대합실에 설치했다고 밝혔다.

성복역은 지하철 승객이 일평균 2만7천여명이 넘고 인근에 아파트가 밀집돼 있어 유동인구가 많아 시민들이 더욱 편리하게 책을 빌려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관내 스마트도서관은 지난 2016년 기흥역에 1호점, 2017년 죽전역에 2호점, 2018년 운동장·송담대역에 3호점이 생겨 시민들이 출퇴근길이나 등하굣길에 이용하고 있다.

성복역 스마트도서관은 자판기 형태의 본체와 서고로 구성되었으며 신간도서, 베스트셀러, 아동도서 등 이용이 많은 도서 위주로 450여권이 비치돼 있다.

용인시 도서대출 회원증을 소지한 시민이라면 누구나 1인당 2권씩 14일간 대출할 수 있으며 반납도 이곳에서 가능하다. 지하철 운행시간인 새벽 5시30분부터 자정까지 365일 연중무휴 이용할 수 있다.

도서관 관계자는 “시민들이 바쁜 일상 중 책을 빌려볼 수 있도록 스마트 도서관 운영을 확대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