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4 토 19:59
HOME 교육/체육 교육일반
용인시 덕영고, 졸업생‧재학생‧학부모가 만들어가는 '진로 멘토의 날' 성황졸업생 선배‧재학생‧학부모 만남의 장…취업 및 진학 과정 노하우 전수

용인시 덕영고등학교(교장 김정미)에서 매년 실시하고 있는 ‘진로멘토의 날’ 행사가 지난 25일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진로멘토의 날은 ‘졸업생 선배들과 재학생들의 만남의 장’으로 취업 및 진학의 과정과 노하우를 후배들에게 알려주고 상담해주는 진로 축제다. 이날 교사들과 학부모들도 함께 참여하여, 학생들이 주도적으로 미래 직업에 대한 관심과 꿈을 키우며 성장하는 모습을 격려하며 응원했다.

특히 학부모들도 졸업생들에게 궁금한 점을 질문하고 상담하며 자녀의 진로에 대해 관심을 갖고 함께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북카페에서 진행 된 이날 행사는 오전에 진학 및 취업 분야별로 졸업생들의 멘토 강의, 오후에는 각 분야별 집단 토론 및 상담이 진행됐다.

공무원, 공기업, 은행, 기업체, 대학별 진학 등으로 나누어진 멘토-멘티 활동은 재학생들이 궁금해 하는 취업 및 진학의 성공 전략과 최근 취업 트렌드 등 각종 취업 및 진학정보를 전달하며 재학생들과 학부모들의 큰 만족감을 이끌어 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한 학생은 “이제 무엇을 해야 하는지?, 왜 선생님들께서 자격증과 다양한 활동을 강조하셨는지 알겠다”라며 “앞으로 저는 기업체에 취업한 후 한양대학교에 진학할 거예요”라고 말하며 자심감에 가득 찬 모습을 보였다.

행사에 참여한 한 학부모는 “안개가 가득 덮인 것 같았는데, 이제는 좀 걷히는 것 같다”라며 만족해 하며 “앞으로도 학교에서 선배들과 후배들이 함께 소통하며 정보를 얻는 의미 있는 이런 기회를 자주 만들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학부모들은 특성화 고등학교가 갖고 있는 다양한 장점인 취업, 진학, 취업 후 진학을 새롭게 인지했다며, 덕영고등학교에 입학한 것을 만족해했다.

김정미 교장은 “학생, 학부모, 교사가 모두 함께하여 더욱 의미가 있었던 행사였다고 생각한다.”라며 “저는 오늘의 행사를 더욱 활성화하여 덕영고등학교의 최대 축제의 장으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라며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이날 함께 한 교사들도 우리 지역사회의 살아 있는 교육의 현장임을 확인했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