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4 토 19:59
HOME 사회 사회일반
백군기 용인시장직 유지…시정 추진 탄력 받을 듯백 시장, 정치자금법 위반 벌금 90만 원
sk반도체클러스터·플랫폼시티 등 현안 해결에 앞장

백군기 용인시장이 1심에서 벌금 90만 원을 선고받아 시장직을 유지하게 됐다.

공직선거법 상 100만 원 이상 벌금형이 확정될 경우 당선을 무효로 규정하고 있어 상급심에서 벌금 90만 원 형이 확정되면 백 시장은 시장직을 유지하게 된다.

수원지법 형사12부(김병찬 부장판사)는 23일 오후 2시께 열린 선고 공판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본선 준비과정이라 볼 수 없다 면서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선 유죄가 인정된다고 판단해 벌금 90만 원을 선고 한다”고 말했다. 유사 선거사무실 운영비용 추정치인 588만2516원 추징도 명령했다.

백군기 시장은 그동안의 고심을 걷어버리고 시정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되면서 산적한 용인시의 현안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백 시장은 앞으로 원삼면 반도체클러스트 조성과 3기신도시 플랫폼시티 건설 등 용인의 미래를 위한 대형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백 시장은 이날 선고 직후 지지자들에게 "지금까지 노심초사하며 저를 지켜봐주시고 지지해주셔서 감사드리고, 사람중심의 새로운 용인을 위해 더 큰 걸음으로 시민들께 봉사하겠다"며 "현명한 판단을 해준 재판부에게도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그동안 함께 고생해준 3000명 용인시 공직자들과 시민들의 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