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3 토 19:33
HOME 정치 정치일반
정춘숙 국회의원, “벤처기업인들의 목소리 계속 들을 것”‘수지희망공감’ 주최 벤처기업인과의 간담회 참석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국회의원(원내대변인·보건복지위원회·여성가족위원회)은 지난 11일 수지희망공감 주최로 열린 ‘정춘숙 국회의원 초청 벤처기업인 간담회’에서 벤처기업인들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다양한 정책토론으로 지역 기업 성장 방안을 논의했다.
 
정춘숙 국회의원 수지 지역사무실에서 개최된 이날 간담회에는 정춘숙 국회의원과 이승규 한국바이오협회 부회장을 비롯한 14개 벤처기업 대표 및 수지희망공감 이승민 운영위원장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다양한 주제에 걸쳐 풍성한 논의가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39세 이상 시니어 기업인들에 대한 지원, △스타트업 기업에 대한 한정적 지원 등 기업운영의 어려움을 구체적으로 토로했다. 특히 “노동기본권 보장은 충분히 필요하지만, 영세 경영인들을 위한 배려책도 함께 마련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현장에서 느끼는 중소벤처기업의 현실적 어려움에 대한 논의가 주를 이뤘으며, 같은 기업인으로서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의지를 다지는 화합의 시간으로 꾸려졌다. 더불어 벤처기업인들의 활용할 수 있는 특허 관련 전략과 관련해 최관락 변리사(아이피즈 국제특허법률사무소)의 설명회도 열렸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기업인은 “용인 지역에서 벤처기업의 현실을 주제로 허심탄회하게 소통할 수 있는 자리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앞으로도 계속 벤처기업인들의 목소리를 들어달라”고 요청했다.
 
정춘숙 국회의원은 “이번 벤처기업인과의 간담회가 정례적으로 개최되길 바라며, 벤처기업인들의 목소리를 수시로 듣고 정책화시킬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