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2 금 20:00
HOME 경제 금융·부동산
‘반도체단지 조성’ 용인 원삼면 땅값 9% 급등올해 1분기 땅값 0.88% 상승

올해 1분기 전국 땅값 상승세가 둔화한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9.13부동산대책 이후 시장 안정세가 지속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SK하이닉스 반도체 단지가 조성될 경기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땅값은 9% 가량 올랐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1분기 전국 땅값이 0.88% 올랐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0.99%)과 비교해 0.11%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땅값은 9.13 부동산 대책이 나온 지난해 3분기(1.26%) 이후 계속 떨어지고 있다.

시도별로 보면 수도권(1.02→0.99%)과 지방(0.93→0.69%)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상승폭이 줄었다. 땅값 상승률은 광주(1.26%), 세종(1.18%), 대구(1.08%) 등의 순으로 높았다. 수도권에서는 서울(1.00%), 경기(0.99%), 인천(0.97%) 모두 전국 평균에 비해 소폭 높게 올랐다. 지방에서는 광주가 최고 상승률을 보였으며, 세종, 대구, 전남(1.04%), 부산(1.00%) 등 5개 시·도가 전국 평균을 넘었다.

시군구별로는 SK하이닉스 반도체 단지 조성이 예정돼 있는 경기 용인 처인구가 1.85% 올라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특히 처인구 원삼면은 8.97%나 올랐으며 백암면과 양지면도 각각 3.9%, 2.04% 상승했다.

이어 경기 하남(1.65%), 전남 나주(1.60%), 광주 동구(1.53%), 광주 서구(1.46%) 등 3기 신도시로 지정됐거나 주택 정비 등 개발 사업과 교통망 개선 기대감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땅값 상승률이 높았다.


 

송정민 기자  bgg413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