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22 월 17:32
HOME 정치 정치일반
용인시 ‘축구종합센터(NFC)’ 유치 2차 심사 ‘통과’대한축구협회, 용인 등 8개 지자체 선정
4월말까지 현장실사 거쳐 최종 1곳 확정

용인시가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NFC) 유치에 사활을 건 용인시가 2차 프레젠테이션(PPT) 심사를 통과했다.

대한축구협회는 18일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후보지 선정 2차 프레젠테이션(PPT)심사를 통해 용인, 김포, 여주, 경주, 상주, 천안, 예천군, 장수군시 등 전국 8개 지자체를 센터 후보지로 압축했다.

이번 2차 심사에서 운영 주체의 역량, 지원계획의 적합성, 부지의 적정성 등을 고려해 8개 후보지를 선정한 것이다.

용인시는 서울과 근접성과 수도권 한 가운데 위치한 지리적 입지, 사통팔달의 교통망,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풍부한 각종 스포츠 인프라 등을 내세워 심사위원들의 공감을 얻어냈다.

시 관계자는 “우리 용인시가 축구센터를 건립하는데 가장 유리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특히 100만 시민의 관심이 뜨겁다”고 말했다.

총 1천5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향후 10년간 생산유발효과 2조8천억원, 부가가치 1조4천억원, 4만여 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한편, 축구종합센터는 33만㎡ 규모로 건립되며 1천명 이상 수용할 수 있는 소규모 스타디움과 천연, 인조잔디 구장 12개면, 풋살구장 4개면, 다목적 체육관, 축구과학센터, 수영장, 테니스장, 족구장 등 다양한 부대시설과 사무동이 들어선다.

또한 선수 300명이 사용할 수 있는 숙소, 식당, 휴게실과 직원 200여 명이 상근할 수 있는 사무동도 갖춘다.

협회 측은 4월말까지 현장실사를 거쳐 3곳의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 뒤 최종 후보지 한 곳을 선정한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