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0 목 18:44
HOME 사회 사회일반
경기도 용인에 도내 최대 규모의 첨단 물류단지 조성“국제물류4.0, 물류시설 부족과 일자리 해결하는 팔방미인 될 것”
왼쪽부터 강정명 ㈜용인중심 대표이사, 박봉서 ㈜KT&G 부동산 개발실장, 정찬민 용인시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이종태 ㈜퍼시스 대표이사, 이상기 GS건설(주) 인프라부문 대표이사, 이성준 ㈜교보증권 투자금융본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고림동 일원에 도내 최대 규모의 첨단 물류단지가 오는 2020년 말에 들어설 전망이다.

경기도는 10일 오전 경기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 정찬민 용인시장, 이종태 ㈜퍼시스 대표이사, 박봉서 ㈜KT&G 부동산 개발실장, 이상기 GS건설㈜ 인프라부문 대표, 강정명 ㈜용인중심 대표이사, 이성준 ㈜교보증권 투자금융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용인 국제물류4.0 조성 및 투자 유치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용인시는 사업 추진 행정적 지원 및 입주기업 유치 지원 ▲㈜KT&G, ㈜퍼시스, GS건설㈜는 투자, 건설 및 입주, 지역주민 우선고용 ▲㈜용인중심은 물류단지 조성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국제물류 조감도

부지면적 약 97만5,000㎡, 총사업비 3천500억원이 투입되는 용인 국제물류4.0은 지역의 난개발을 방지하고 물류시설의 집적화, 단지화를 통해 수요에 최적화 된 맞춤형 첨단물류단지로 개발될 예정이다.

특히 영동고속도로, 서울-세종 고속도로, 국지도57호선 등 우수한 광역교통 접근성으로 기업의 물류비용 절감 및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업시행자인 ㈜용인중심은 빠른 시일 내에 물류단지 지정계획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물류단지조성사업이 조속히 착공되어 2020년 말 준공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실수요기업인 ㈜KT&G, ㈜퍼시스는 수도권 물류수요에 대응하는 수도권 물류센터를 조성하고, 중.장기적으로 전국 네트워크를 통합하는 첨단 통합물류센터 계획을 염두에 두고 있다.

경기도와 용인시는 국제물류4.0 조성을 통해 급속하게 성장 중인 물류수요에 대비한 체계적인 개발과 수도권 남부에 부족한 물류 SOC의 확충을 기대하고 있다.

정찬민 용인시장이 10일 오전 경기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열린 ‘용인 국제물류단지 조성 및 투자유치 MOU’에서 협약기관 대표 및 관계자들과 환담을 하고 있다.

또한 첨단 물류센터 도입으로 약 5,000명의 고용창출과 약1조500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통해 지역 산업이 발전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찬민 시장은 “첨단형 물류단지를 통해 청년일자리가 늘어나고 지역균형발전의 토대를 마련할 수 있어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남경필 지사는 “국제물류4.0은 물류시설 부족과 난개발,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는 팔방미인이 될 것”이라며 “물류는 3D산업이라는 낡은 인식이 있지만, 경기도는 첨단혁신 기술을 통해 미래유망산업으로 변화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종태 ㈜퍼시스 대표이사는 “첨단 물류센터와 연계한 R&D센터, 연수원 등 기술과 문화가 어우러진 복합 문화공간을 조성하여, 고객 니즈에 맞는 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