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6 토 04:57
HOME 사회 사회일반 포토뉴스
초등학생 대상‘문화재 토론캠프’운영용인시, 유적지 6곳 현장답사 후 주제별 토론 실시

용인시는 초등학생들에게 문화재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31일~다음달4일까지 수지구 상현동 심곡서원에서 현장답사와 토론을 겸한 캠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문화재를 통한 다양한 체험을 하도록 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프로그램은 처인성 · 서봉사지 · 할미산성 · 정몽주묘 · 남구만묘 · 왕산리고인돌 등 관내 유적지 6곳을 답사하고 토론을 실시한다.

토론주제는 역사적 인물의 입장을 바꾸어 보는 역지사지 토론, 용인의 최고 문화재를 선정하는 피라미드 토론, 문화재 발굴과 아파트 개발의 우선순위를 논하는 찬반 토론 등이다. 또 문화재 광고 만들기를 통해 우리 고장 최고의 문화재를 선정하는 시간도 갖는다.

토론과 별도로 문화재연구단체인 A&A문화연구소 연구원들이 용인의 문화재에 대한 강의도 실시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토론 캠프는 초등학생들의 창의적 사고를 배양하고  용인 향토문화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열어주기 위해 마련했다”고 말했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