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2.8 목 18:27
HOME 기획 기획
긴장성 두통과 기타 두통 질환
박선구 원장(러스크병원 재활의학과 전문의 겸 리우올림픽 대한민국선수단 주치의)

긴장성 두통은 두통환자의 약 80%로 대부분 사람들이 흔히 겪고 있는 두통이다. 만성적으로 통증을 느끼나 생활이 불가능 할 정도는 아니어서 참고 지내다 병이 심해져서야 병원에 오는 대표적인 질환이다.

장시간의 스트레스와 수면부족, 과로 등으로 목이나 어깨의 근육이 뭉치거나 지속적인 긴장을 하게 되면 발생하는데, 대개 뒷머리와 목이 만나는 곳의 좌우 양측에 뻐근하고 찌릿하게 쑤시는 통증이 생기고 같은 편 뒷머리와 심할 경우 앞머리 혹은 눈까지 전달되어 욱신거리는 통증을 느낄 수 있다.

최근에는 20~40세 사이에 가장 많이 나타나는데 특히 게임이나 핸드폰 등의 과도한 사용으로 거북목이 발생하여 긴장성 두통이 많이 생기게 된다.

긴장성두통의 원인은 제2경추에서 나오는 후두신경의 염증으로 생기기도 한다. 대‧소후두신경은 뒷목에 있는 근육들 사이를 지나 목과 뒷머리에 분포하는데 이러한 근육들의 긴장과 근수축에 따른 혈액 순환저하로 노폐물이 축적되어 후두신경에 염증을 생기게 한다. 이로 인해 후두신경이 분포하는 목과 뒷머리에 심한통증을 유발하게 된다.

치료는 일반 두통약으로는 치료가 안 되고 목이나 어깨의 근육을 풀어주는 통증유발점 주사나 후두신경차단술 등으로 치료해 주어야한다. 특히 긴장성두통의 치료를 위해서는 목근육의 스트레칭이 매우 중요하다.

특발성 자발성두통은 두피의 특정부위에 욱신거리며 찌르는 통증이 있고, 머리카락이 스치면 통증이 증가되며, 통증부위를 누르면 극심한 통증을 느낀다. 비교적 주사로 치료가 잘되는 특징이 있다.

이외에 다양한 원인에 의하여 발생하는 두통들이 있는데 머리끈이나 꽉 끼는 모자 등 같이 머리에 압력이 가해질 때 생기는 외압성 두통이나 차가운 음식을 먹거나 심한 추위에 노출될 때 생기는 한냉자극성 두통, 치아의 문제로 발생되는 두통, 성행위 시에 발생하는 두통 등이 있다. 이러한 두통들은 그 원인을 파악하여 치료하거나 발병원인을 피함으로써 두통을 방지할 수 있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