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5.24 금 14:46
HOME 사회 사회
용인특례시의회, 시 캐릭터 옷입은 ‘조아용 빵’ 출시 연구의원연구단체 ‘I LOVE 용인’ 발대…본격 활동 돌입
   
▲ 용인특례시의회, 시 캐릭터 옷입은 ‘조아용 빵’ 출시 연구
[용인뉴스] 용인특례시의회 의원연구단체 ‘I LOVE 용인’이 용인시 캐릭터를 활용한 ‘조아용 빵‘ 등을 개발해 시민들에게 선보인다.

‘I LOVE 용인’은 김병민 의원을 대표로 간사 이상욱 의원과 남홍숙, 장정순, 황재욱, 이진규, 김윤선 의원이 참여하는 의원연구단체이다.

회원들은 용인시를 상징하는 용 캐릭터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조아용‘을 접목한 문화관광 상품인 ’조아용 빵‘을 개발하고 용인에 도시형 식물원을 조성하는 방안을 함께 연구할 계획이다.

시 캐릭터 옷을 입은 ‘조아용 빵’은 상품으로 만들어 실제로 시장에 내놓을 수 있도록 레시피나 디자인 등 제작 과정을 구체화 시키는 게 목표이다.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는 구상이다.

동시에 국립세종수목원, 서울식물원 등과 같이 용인 도심지 내에 도시형 식물원을 조성하는 방안도 분석한다.

용인시가 가진 입지적 장점을 살려 문화관광 발전을 이끌 실효성 있는 정책 대안을 제시하고자 하는 취지이다.

의원연구단체 ‘I LOVE 용인’은 12일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앞으로 국내 벤치마킹 및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협력해 연구·분석을 진행한 후, 오는 10월 말쯤 최종 보고회를 가질 예정이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