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30 화 16:55
HOME 기획 기획
미투에 쓰러지는 더불어민주당 단체장들
지난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으로 더불어민주당이 받은 충격은 클 것으로 보인다. 박 시장의 갑작스러운 사망 자체도 큰 충격이지만 또다시 당 소속 광역자치단체장이 미투에 연루된 것으로 밝혀지면서 파장이 크다.
 
박 시장의 실종 소식이 전해지면서부터 일부 언론에서 그의 미투 의혹이 조금씩 흘러나오기 시작했다. 그러나 역시 박 시장에게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당했다는 전직 비서가 고소장을 접수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고소인은 지난 8일 변호사와 함께 경찰에 찾아가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하고 고소인 조사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4월에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이어 이번에 박 시장까지 세 차례나 발생했다. 불과 2년여 전 사이에 더불어민주당 소속 광역자치단체장의 “미투”사건이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오거돈 전 부산 광역시장, 박원순 서울특별시장까지 터지면서 민주당으로선 한동안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8년 3월 유력 차기 대권주자로까지 거론되던 안희정 충남지사가 여비서 성폭행 사건으로 당시 “미투” 운동에 불을 지핀 충격적인 사건으로 꼽힌다, 안 전 지사의 수행비서였던 김지은 씨가 방송에 출현해 자신의 피해 사실을 공개하자 안 전 지사는 다음날 “내가 책임지겠다”며 충남 도의회에 사퇴서를 제출하고 도지사직에서 물러났다. 
 
그 후 오랜 법정 싸움 끝에 지난해 9월 대법원은 안희정 전 지사에게 2심 판결 그대로 징역 3년 6개월을 최종 선고했다.
 
안 전 지사의 미투 사건이 터지던 당시 민주당 지도부는 즉각 안 전 지사를 제명 처리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었다. 그러나 결국 2년 만에 민주당에서 이와 비슷한 광역자치단체장의 미투 사건이 또다시 발생했다. 
 
지난 4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여직원을 지속적으로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오 전 시장은 곧장 사실을 인정하고 자리에서 물러났지만 해당 사건이 4·15 총선 직후 공개된 탓에 당에서 선거가 끝날 때까지 사건 폭로를 미룬 것 아니냐는 비판까지 더해졌다. 
 
민주당은 안 전 지사 때와 마찬가지로 오 전 시장을 곧바로 제명 처리하며 발 빠르게 대응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지난 미투 사건을 교훈 삼아 좀 더 경각심을 갖고 제대로 단속해야 했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다.
 
이 외에도 민병두·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 등 지난 2년여 동안 여권 내 성범죄 의혹은 끊이지 않았다. 
 
이들은 의혹이 제기된 직후 각각 의원직 사퇴와 정계 은퇴를 선언했지만 이내 번복해 비판을 받기도 했다. 총선 당시 민주당 인재 영입 2호인 원종건 씨는 자신의 옛 여자친구로부터 미투 폭로를 당했으며, 김남국 의원 역시 과거 팟캐스트에 출연해 여성에 대한 품평회를 열었다는 논란을 사기도 했다. 
 
여기에 이번 박 시장 사건까지 더해져 민주당은 ‘미투 정당’ ‘성범죄 정당’이라는 지울 수 없는 ‘오명’에서 더욱 벗어날 수 없게 됐다. 박 시장의 사망으로 해당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
 
이제 공은 민주당으로 넘어갔다.  민주당 내 소신파들이 '박 시장 성추행 의혹 진실규명' 을 강조하고 같은 당 여성 의원들이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야당의 '진상규명' 공세가 거세게 이는 등 민주당 지도부의 고민이 깊어질 전망이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