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5.19 목 18:56
HOME 사회 사회 종합
보호수 안내표지판 장승 지주형태로 설치용인시 상징물 삽화 담아 정체성 부각

 

   

용인시(시장 김학규)는 지역의 상징물로 보존되어 온 관내 보호수들의 가치를 높이고 도시 미관을 향상시키기 위해 용인시 공공디자인을 반영한 특색 있는 보호수 안내표지판을 설치해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시는 이달 사업비 4천 9백만원을 들여 보호수 가운데 안내 표지판이 노후해 안내 기능이 미흡한 느티나무 보호수 등 24개소 보호수 안내표지판을 공공디자인 가이드라인에 따라 새롭게 제작한 표지판으로 교체·설치했다.

시가 새로 제작한 보호수 안내표지판은 마을 어귀의 상징목인 장승의 조형미를 갖춘 지주 형태로서, 표지판 내 삽화로 용인시 상징물인 꿩과 분홍 철쭉, 전나무를 반영해 정체성을 부각하면서 주변과 조화를 이루도록 했으며 안내판에 수령, 수고, 유래를 소개해 학습 효과와 볼거리를 함께 제공하고 있다.

현재 용인시 보호수는 총 104개소에 113주가 지정되어 있으며 2011년 50개소, 2012년 27개소 등 총 77소를 교체했으며 앞으로 연차적으로 보호수 안내표지판을 정비해 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보호수 안내표지판 정비를 통해 보호수의 존재가 부각되고 보호수 가치, 주변 미관 개선, 주민 편의 등 다양한 효과가 기대된다”며 “앞으로 보호수 외과 수술과 주변 정비사업 등 보존·관리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지선 기자  insky21@nate.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