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14 금 17:29
HOME 경기도 의회
이영봉 위원장, “장애인의 종목단체 협회 사무 전담시 보조 인력 지원해야” 주장
   
▲ 이영봉 위원장, “장애인의 종목단체 협회 사무 전담시 보조 인력 지원해야” 주장
[용인뉴스]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영봉 위원장은 지난 2일 경기도의회 북부분원에서 경기도장애인테니스협회와 장애인 실무자에 대한 보조 인력 지원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영봉 위원장은 “테니스 등 다양한 종목들을 장애인에게 보급하고 우수한 장애인 선수·지도자를 육성하기 위해서는 각 종목별 장애인 협회의 실무자에 대한 현황 파악과 지원 대책을 연구해야 할 것”이라고 밝히고 “장애인 당사자가 실무자로 근무하고 있는 협회에 대해서 보조 인력을 지원해, 협회 운영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장애인의 체력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기도장애인테니스협회 정재철 전무에 따르면, 협회는 2006년 창립해 제35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부터 제43회까지 9연패를 달성했으며 각종 국내/국제 대회를 참가하고 경기도 및 광주시와의 협약을 통해 스포츠토토 실업팀을 운영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그러나 정 전무는 “선수들의 경기 참가 등을 지원할 보조 인력 수급이 어려워 협회의 존립이 위협받는 실정”이라고 주장하며 “장애인들의 체육활동을 통한 의료비 절감과 함께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경기도 차원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경기도장애인체육회는 지난 2006년 11월 20일 발족해, 산하 가맹단체로 37개 종목별 협회가 있으며 경기도지사가 당연직 회장이지만 현실적으로 협회별 이사회 구성이나 재정 확보 등의 어려움으로 소수의 협회만 사무국을 운영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날 회의에는 경기도장애인테니스협회 정재철 전무, 스포츠토토 휠체어테니스팀 유지곤 감독 등이 참석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