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17 월 16:04
HOME 경기도 도청
2023년 경기청년 해외봉사단 ‘기회 오다’ 성료올해 사업은 기후위기 대응 활동까지 확대
   
▲ 2023년 경기청년 해외봉사단 ‘기회 오다’ 성료
[용인뉴스] 경기도는 24일 도청 다산홀에서 청년들에게 해외봉사 기회를 제공하는 2023년도 ‘기회 오다’ 성과공유회를 개최하며 올해부터 사업 규모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한국대학사회봉사협의회가 주관하는 ‘기회 오다’는 공적개발원조를 뜻하는 ODA에서 이름을 활용했다.

2023년도에 선발된 청년 봉사단원들은 총 120명으로 지난 1월 20일부터 2월 7일까지 △우즈베키스탄 △베트남 △캄보디아 3개국 6개 지역에서 교육봉사와 문화교류 활동을 펼쳤다.

이날 성과보고회에서는 우즈베키스탄, 베트남, 캄보디아에서 봉사를 수행한 6개 팀이 직접 제작한 활동 영상을 시청하고 팀별 결과 보고를 청취한 후 우수한 활동을 보인 단원 23명에게 도지사 상장을 수여했다.

대상자는 파견 기간 활동 인솔진·단원평가·후기평가 등을 종합해 선발됐다.

주요 내용을 보면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시에 파견된 팀은 초·중학생들과 한국어 수업 등을, 베트남 호찌민에 파견된 팀은 초·중학생과 환경·문화교육과 전통놀이, 벽화그리기 등을 했다.

캄보디아 캄폿에 파견된 팀은 초교생을 대상으로 한글·보건·미술·체육·환경교육을 하고 학교 시설 도색과 주변 환경정리 등을 했다.

김현곤 경기도 경제부지사는 “봉사단원들이 해외 경험을 발판 삼아 세계로 도전하는 용기가 더 커지길 바란다”며 “올해에는 해외봉사단원을 총 5개국에 200명까지 확대해 파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우즈베키스탄에 파견된 윤소정 단원은 “다양한 단원들과 현지인들과의 교류 속에서 저의 새로운 면모들을 발견하고 자기개발목표에 큰 변화를 가져왔다”며 “앞으로는 다양한 문화와 사람들과의 교류를 통해 더 넓은 시야를 갖고 사회적인 문제에 대한 이해와 공감 능력을 키우는 것을 목표로 해외 영사관 직원으로 일하는 꿈을 키워나갈 것”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도는 올해 ‘기회 오다’를 ‘기후위기 대응 청년특사단’으로 개편해 △여름 120명 키르기스스탄, 몽골, 중국 내몽고 사막 △겨울 80명 캄보디아, 우즈베키스탄 등 총 200명 5개국으로 확대 추진한다.

특히 교육봉사와 문화교류뿐만 아니라 나무심기, 조림지 정비, 환경교육 등 기후위기 대응 봉사활동도 함께 할 예정이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