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14 금 17:29
HOME 경기도 의회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가축전염병 대응력 강화를 위한 가상방역 현장훈련 성료방성환 경기도의원, “선제적 방제와 신속한 초동 대응 중요성” 강조
   
▲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가축전염병 대응력 강화를 위한 가상방역 현장훈련 성료
[용인뉴스] 2023년 10월 국내에서 최초로 발병한 럼피스킨은 9개 시도, 34개 시군에서 총 107건이 발생해 6,455두의 소가 살처분되는 피해를 초래했다.

이로 인해 축산농가의 피해는 물론, 축산물 공급 불안에 따른 물가 상승 등의 우려도 제기됐다.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는 이러한 럼피스킨의 피해를 반면교사 삼아, 22일 경기도 양평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열린 가축전염병 대응력 강화를 위한 가상방역 훈련에 참석했다.

이번 훈련은 가축전염병 발생 시 신속한 초동 대응 능력 배양과 관계기관 간 유기적 협력체계 강화를 목표로 진행됐다.

농림축산식품부, 농협경제지주 경기도본부, 경기도 수의사회, 가축위생방역본부 등의 관계기관과 경기도 한우협회, 한돈협회, 육계협회, 오리협회 등의 생산자 단체가 참여한 이번 훈련에는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방성환 부위원장이 참석해 방역 추진상황 및 현장 대응 과정을 점검하고 선제적 방제와 신속한 초동 대응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훈련은 가축 질병의 가상 발생 상황을 설정하고 이에 따른 관계기관의 상황별 조치 사항을 실제 상황처럼 재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가상 상황이 발생하자 초동방역팀이 즉시 현장에 투입됐고 가축방역관이 신속하게 출동해 현장을 조사하고 방역 조치를 지시했다.

이어 공동방제차, 광역방제차량 등 다양한 방역 장비를 동원해 소독과 방역 활동을 시연했다.

또한, 감염된 가축을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한 살처분 장비도 투입됐다.

방성환 부위원장은 “이번 훈련을 통해 실제 가축전염병 발생 시 필요한 장비와 인력, 시스템 등을 점검하고 보완점을 도출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훈련과 협력을 통해 가축전염병으로부터 안전한 경기도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방 부위원장은 “가축전염병은 축산농가의 피해로 직결되므로 선제적 방제와 신속한 초동 대응 등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 마련에도 애써달라”고 당부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