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14 금 17:29
HOME 경기도 교육청
경기도교육청, 92개 전문기관 연계해 읽기곤란 학생 지원 강화에 노력5월부터 난독증 의심 초등학생 590여명 대상 학습지원 시행
   
▲ 경기도교육청사전경(사진=경기도교육청)
[용인뉴스] 경기도교육청이 초등학생 읽기곤란 의심 학생을 대상으로 지역사회 전문기관과 연계한 학습지원에 적극 나선다.

난독증은 지능, 시력, 청력 등이 모두 정상이나 글을 읽을 때 철자 등을 구분하기 어려워 읽기에 어려움을 겪는 증상이다.

도교육청은 지난 2018년 ‘경기도교육청 난독증 학생 지원 조례’ 제정을 시작으로 2019년부터 시범사업을 거쳐 5년간 읽기곤란 학생 지원사업을 운영해 왔다.

올해에는 더욱 효과적인 지원을 위해 난독증 진단과 학습지원이 가능한 15개 기관을 추가 확보, 모두 92개 기관을 지정해 운영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5월부터 초등학생 중 난독증 의심 학생 590여명을 1차로 선정하고 지정된 기관에서 학생 진단검사와 학습지원을 진행한다.

비용은 전액 교육청에서 부담한다.

오는 8월에는 초등학교 1학년 학생 중 난독증 의심 대상자를 2차로 추가 선정해 진단과 학습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읽기곤란 학생에 대한 인식 개선과 지원 강화를 위한 교원 대상 역량 강화 연수도 진행할 계획이다.

도교육청 김윤기 교육과정정책과장은 “난독증은 조기에 발견해 개입하면 충분히 극복 가능하기에 적기 지원이 매우 중요하다”며 “난독으로 학습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이 배움의 즐거움을 느끼고 행복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전문기관과 연계한 지원 확대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정민 기자  bgg413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