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25 화 10:27
HOME 경기도 의회
박재용 경기도의원, 정신질환자 및 정신장애인 지원 관련 조례 제·개정을 위한 정담회 개최정신질환자와 정신장애인 당사자의 요구를 파악해 내실 있는 정책을 마련하고 예방조치를 강화하는 것은 경기도의회와 경기도의 책무
   
▲ 박재용 경기도의원, 정신질환자 및 정신장애인 지원 관련 조례 제·개정을 위한 정담회 개최
[용인뉴스] 경기도의회 박재용 의원이 16일 경기도의회에서 정신질환자와 정신장애인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예방하는 조례를 제·개정하기 위한 정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정담회는 보건복지위원회 김재훈 부위원장, 경기동료지원쉼터 이한결 센터장, 임정은 이사, 이수인 사회복지사, 경기도누림센터 이정주 센터장이 함께했다.

정담회를 개최한 박재용 의원은 “경기도 내 정신질환자와 정신장애인 당사자의 요구를 파악해 내실 있는 지원 정책을 마련하고 예방조치를 강화하는 것은 경기도의회와 경기도의 중요한 책무 가운데 하나이다”고 하면서 “그동안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정신장애인에 대해 관심과 지원을 강화하고 도민들이 건강하게 생활하실 수 있도록 관련 조례를 제·개정하고 촘촘한 지원과 전달체계를 마련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아울러 “조속한 시일 내에 장애인 당사자와 전문가가 함께하는 정책토론회를 개최해 조례안을 구체화하고 조례를 발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정담회에 함께한 김재훈 의원은 “정신장애인과 항상 소통하고 정신장애인에게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실천하는 도의원이 되겠다”고 하면서 “정신장애인을 위한 촘촘한 지원과 예방 사업이 집행될 수 있도록 경기도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이한결 센터장은 정신질환자 및 정신장애인에 대해 경기도가 지원을 강화할 필요성을 설명하고 정책 개선 방안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동료지원센터, 동료지원쉼터, 자립생활지원 사업 등의 한계를 보완할 수 있도록 관련 조례를 제·개정하고 구체적인 정책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경기동료지원센터의 임정은 이사와 이수인 사회복지사는 정신장애인에 대한 경기도의회의 관심과 배려에 감사하며 정담회를 통해 나눈 논의를 발전시켜 정신장애인을 위한 내실 있는 정책이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하면서 새로운 희망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정주 센터장은 “정신장애인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그동안 부족했던 것이 현실”이라고 하면서 “이제는 정신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관심의 때가 됐다”고 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