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21 금 10:15
HOME 사회
중앙동·신봉동,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용인특례시 처인구 중앙동은 지난 25일 한전엠씨에스(주) 동용인지점(지점장 홍창오)과 복지사각지대 조기 발견과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한전엠씨에스(주)는 전기 검침, 고지서 송달, 현장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한전 산하기관으로, 협약에 따라 취약계층 발굴 및 LED등 교체, 초인등 설치 등의 지원에 적극 협력하게 된다.

또한 이날 한전엠씨에스(주) 동용인지점 직원들이 자율적으로 모은 후원금 50만원을 기부했다.

홍창오 한전엠씨에스(주) 지점장은 “한전엠씨에스의 인적 자원이 어려운 상황에 놓인 분들을 찾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저소득층을 위한 나눔 문화 실천에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별개로 수지구 신봉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김경순)는 지난 22일 신봉동 소재 수지선한목자교회와 복지대상자에게 밑반찬을 후원하는 ‘사랑의 반찬 나눔’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수지선한목자교회는 오는 12월까지 신봉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추천하는 복지대상자 10가구에 월 1회 밑반찬을 배달하고 정기적으로 안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동 관계자는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도 선뜻 도움의 손길을 준 수지선한목자 교회에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민관이 함께 살기 좋은 신봉동을 만들어가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