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5.24 금 14:46
HOME 사회 사회
용인특례시, ‘제44회 장애인의 날’ 기념 발달장애인 작가 작품 전시회 개최16일부터 19일까지 시청 1층에서 장애인식 개선 포스터 전시회도 열려
   
▲ 용인특례시, ‘제44회 장애인의 날’ 기념 발달장애인 작가 작품 전시회 개최
[용인뉴스] 용인특례시는 ‘제44회 장애인의 날’을 기념해 오는 16일부터 26일까지 발달장애인 작가 두 명의 작품을 시청과 누리집 온라인 갤러리에서 전시한다.

시는 정성원·이준서 작가의 독특한 시각과 감성을 표현한 회화 작품 전시회 ‘다름답다’를 열어 지역주민에게 따뜻함을 선사하고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다.

정성원 작가는 지난 2017년 제6회 꿈틔움 ‘꿈을 날다’ 공모전에서 대상, 지난 2020년에는 ‘제28회 전국장애학생 미술공모전’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받았다.

이와 함께 2020년 11월 열린 ‘제23회 세계평화미술대전’에서 우수상을 받는 등 다수의 대회에서 입상과 전시회 경력을 갖고 있다.

이준서 작가는 지난 2021년 ‘용인시 장애인 예술제’ 전시회에 참여하고 2022년에는 삼성키오스크 ‘예술로 통하다’ 전시회에 참여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또, 한국지체장애인협회 장애인식 개선 굿즈 제작에도 참여했다.

전시회는 시청 지하 1층 갤러리박스에서 열리는 현장 전시 일정에 맞춰 온라인 전시회와 함께 진행되며 시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작가들의 더 많은 작품을 볼 수 있다.

아울러 용인특례시청 1층에서는 장애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한 장애인식 개선 포스터 전시회 ‘THE 공감’도 16일부터 19일까지 열린다.

시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가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이해와 소통을 돕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장애에 대한 사회 인식을 개선하고 지역사회의 포용적인 문화를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