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5.28 화 16:11
HOME 사회 사회
용인특례시, 민간임대주택건설사업 특별 점검이달 중 사업계획 승인 안 된 상태 홍보 사례 등 살필 예정
   
▲ 용인특례시, 민간임대주택건설사업 특별 점검

[용인뉴스] 용인특례시는 최근 홍보관, 인터넷 등에서 홍보하고 있는 민간임대주택 4곳에 대해 발기인 또는 투자자 모집 등과 관련한 실태를 이달 중 특별 점검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주택건설 사업계획이 확정되지 않은 부지에 민간임대주택의 투자자 또는 회원 등을 모집하는 홍보가 성행하면서 시민들에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해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점검 대상은 남곡 헤센시티1차와 남곡 헤센시티2차, 삼가 위버하임, 신갈 펜타아너스이다.

삼가 위버하임 사업 부지는 지구단위계획결정이 제안됐으나 현재 미결정 상태이며 신갈 펜타아너스 사업부지는 20층 오피스텔 384호에 대한 건축허가를 받았을 뿐 4곳은 모두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 신청이 되지 않았다.

시는 이들 대상 사업의 홍보관 등 현장을 확인하고 점검 결과에 따라 위법 사항 발견 시 시정 조치하고 다음달 중에는 시 홈페이지에 민간임대주택 사업 진행 현황과 피해 주의 안내문을 공고할 방침이다.

시는 최근 민간임대 주택건설사업이 주목받고 있지만 발기인 또는 투자자 모집 단계에서 홍보되는 내용이 사업계획안 확정 상태가 아니어서 변경될 수 있고 사업이 추진 지연 또는 무산될 수 있어 충분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등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최근 민간임대주택 사업 추진 지연 또는 무산 등 피해 사례가 알려지는 등 전국적으로 피해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가입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