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4.16 화 10:34
HOME 경기도 의회
조미자 의원, 경기북부자치도 문화예술 정책 준비해야민간문화공간 네트워크 협력사업 지속 추진 요청
   
▲ 조미자 의원, 경기북부자치도 문화예술 정책 준비해야
[용인뉴스] 경기도의회 조미자 의원은 26일 문화체육관광위원회 373회 임시회 문화체육관광국 업무보고에서 경기 북부 지역을 위한 정책적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경기문화재단은 의정부에 지역문화교육본부를 두고 있는데 그곳에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며 “경기 북부 지역의 문화정책 허브로서 역할을 담당할 것”을 주문했다.

조 의원은 “지금부터 신규사업은 북부·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어 북부 지역은 문화적으로 여전히 소외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경기도 내 문화예술 진흥이 균형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북부 지역을 배려하는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한편 조 의원은 “올해는 경기도의 향후 2025년부터 2029년까지 중단기 문화예술진흥 계획을 수립해야 하는 중요한 해이지만, 문화체육관광국은 아직까지 구체적인 예산 확보 없이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문체국은 도민의 의견을 반영할 수 있는 문화자치위원회 등을 적극 가동해 지역 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정책을 마련하라”고 제언했다.

또한 조 의원은 “작년에 경기도에서 처음 시행된 민간문화공간 네트워크 협력사업을 대표적인 지역 기반 문화사업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올해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도민들에게 지역 문화의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인 만큼 지속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덧붙였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