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4.22 월 16:49
HOME 정치
용인시의회 김운봉 부의장 결국 제명 확정, 의원직 상실
용인특례시의회 전경

용인특례시의회가 의회사무국 여직원에게 성희롱 발언으로 논란이 된 국민의힘 김운봉 부의장을 6일 제명했다.

시의회는 제27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김운봉 부의장에 대한 제명 징계요구안을 가결했다.

제적 의원 32명 가운데 당사자 제외 31명 의원이 전원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투표로 진행한 결과 찬성 23명으로 제명안을 가결했다.

김 부의장은 앞서 지난 12월 5일, 사무국 직원에게 동료 여직원 A씨의 가정사를 거론하며 성희롱 발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져 큰 논란이 있었다.

A씨의 공식사과에 응하지 않은 김 부의장은 결국 시의회 행동강령 위반으로 신고가 접수돼 의회가 조사위원회를 꾸려 조사를 시작했다.

시의회 내부 징계 심의 기구인 윤리특별위원회(김상수 위원장)는 지난 5일 조사위원회의 조사 내용과 윤리심사자문위원회의 제명 의견을 참고해 최종 징계 수위를 제명으로 결정했다.

본회의에 징계안이 상정됐고 투표에 따라 김 부의장은 의원직을 상실하게 됐다.

현지 용인시의회는 민주당 17석, 국민의힘 15석이다.

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 시 제명이 통과된다. 따라서 국민의힘이 자당 의원을 보호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으면 제명은 피할 수 있었다는 말이다.

제명에 찬성한다는 의원이 24명인 점을 미루어 보았을때 국민의힘에서 최소 7명이 제명에 찬성했다고 추정할 수 있다.

투표 당일까지도 구명이냐 제명이냐로 갑론을박이 벌어졌지만, 총선을 앞둔 민감한 시기와 여론을 의식해 의원들 각자 개인의 판단으로 뜻을 모았다.

결국 김운봉 부의장은 같은 당 내에서도 보호받지 못한채 의원직을 상실하게 됐다.

 

이희찬 기자  hcl_0117@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