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5.28 화 16:11
HOME 사회
용인특례시, 초복날 힘내세요! 어려운 이웃에‘보양식 사랑’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지역 봉사단체들, 곳곳서 삼계탕 등 전달
처인구 중앙동 봉사단체 사랑회가 저소득가정에 복달임 음식을 전달했다.

용인특례시는 초복(7월11일)을 앞두고 지역 곳곳에서 어려운 이웃에 보양식을 전달하는 행사가 열렸다고 9일 밝혔다.

지난 6일 처인구 중앙동 봉사단체 사랑회(회장 김현우)는 저소득가정 50가구에 150만원 상당의 복달임 음식을 전했다. 홀로 어르신들에게는 삼계탕을 개별 포장해 전하고 아이를 둔 가정에는 모바일 치킨 쿠폰을 전달했다.

상하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지난 6일 관내 저소득 홀로 어르신 가구를 방문해 삼계탕을 전달했다.

기흥구 상하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민간위원장 노석환)는 관내 저소득 홀로 어르신 30가구를 일일이 방문해 삼계탕을 전달하며 안부를 확인했다.

보라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지난 6일 취약계층 어르신 가구에 보양 꾸러미를 전달했다.

보라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민간위원장 박명옥)도 이날 취약계층 어르신 25가구에 삼계탕, 두유, 귤, 견과류 등을 담은 보양 꾸러미를 전하고 다른 불편은 없는지 살폈다.

풍덕천1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지난 6일 취약 계층에 삼계탕을 전달했다.

수지구 풍덕천1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민간위원장 김말선)는 관내 음식점 만세삼계탕(강서호)의 후원을 받아 저소득 홀로 어르신 등 취약 계층 40가구에 삼계탕을 전달했다. 만세삼계탕은 지난 2019년부터 매년 복날에 지역 어르신들을 위해 삼계탕을 후원해왔다. 

양지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지난 5일 저소득 가구에 나무 돗자리와 삼계탕을 전달했다.

앞선 5일에는 양지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민간위원장 이소영)가 저소득 취약 계층 30가구에 무더위를 식혀줄 나무 돗자리와 삼계탕을 전달했다.

남사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지난 4일 취약계층 가구에 보양식품 꾸러미를 전달했다.

남사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민간위원장 임경선)는 지난 4일 취약계층 40가구에 갈비탕, 삼계탕, 과일 등이 들어있는 보양식품 꾸러미를 지원했다.

백암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지난 4일 저소득 가구에 삼계탕과 식료품을 전달했다.

백암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민간위원장 신명철)도 같은 날 저소득 취약계층 20가구에 삼계탕과 식료품을 전달했다.

수지구 상현3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지난 4일 취약계층 가구에 삼계탕을 전달했다.

이날 수지구 상현3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민간위원장 안대순)는 수지함께하는교회(담임목사 박종혁)와 업무협약을 맺고 홀로 어르신, 장애인 등 취약계층 70가구에 삼계탕을 지원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수지함께하는교회는 7월부터 매월 2회 취약계층 20가구에 밑반찬을 지원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본격적인 무더위 시작을 알리는 초복을 맞아 시 곳곳에서 어려운 이웃과 마음을 나누려는 손길이 분주히 이어진 한주였다”며 “어려운 이웃들이 폭염 피해 없이 무사히 여름을 날 수 있도록 시에서도 세심히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