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5.26 금 17:34
HOME 경기도 도청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 약수터 안전성 확보를 위한 수질검사 실시검사 결과 부적합 시설은 즉시 사용중지 후 재검사 및 시설개선 등 후속 조치
   
▲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 약수터 안전성 확보를 위한 수질검사 실시
[용인뉴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4월부터 6월까지 도내 먹는물공동시설 남부 194곳과 북부 106곳 등 총 300곳을 대상으로 도·시·군 합동 수질검사를 한다고 24일 밝혔다.

수질검사 항목은 여시니아균 등 미생물 4개 비소 등 건강상 유해영향 무기물질 12개 벤젠 등 건강상 유해영향 유기물질 17개 경도 등 심미적 영향물질 14개 등 총 47개다.

수질검사 결과 부적합 내용은 시·군에 통보해 주변 오염원 제거 및 청소 취수시설 보수 및 외부 오염원 유입 차단 소독 재검사 등 수질개선방안을 안내해 즉시 개선토록 한다.

수질검사 결과는 도민이 쉽게 볼 수 있도록 약수터 시설 안내판에 게시하고 경기도 누리집 및 경기도물정보시스템 누리집 등에도 공개한다.

황찬원 물환경연구부장은 “먹는물공동시설의 먹는 물 안전성 확보를 위해 도·시·군 합동으로 수질조사를 추진하게 됐다”며 “오염 원인별 적정 관리방안을 제시해 도민이 안심하고 약수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