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5.26 금 17:34
HOME 사회 사회
용인특례시, 공동주택 단지 112곳에 22억 규모 지원노후 시설물 개·보수에 단지마다 최대 7500만원…임대아파트 공동전기료도 지원
   
▲ 용인특례시, 공동주택 단지 112곳에 22억 규모 지원
[용인뉴스] 용인특례시가 올해 공동주택 보조금 지원 대상 단지 112곳을 선정하고 약 22억원을 지원한다.

시는 노후주택 공용시설물 개·보수 공사가 필요한 88개 단지에 약 21억원, 공공임대아파트 24곳의 공동전기료 약 1억원을 지원한다.

공동주택에 지원되는 보조금은 주도로 승강기 교체 옥상 방수 외벽보수 어린이놀이터 공사에 사용된다.

또, 노후화 공용시설물에는 단지 당 최대 7500만원을 지원하고 공동전기요금은 단지 전체 세대수에 따라 보조금을 배분한다.

시 관계자는 “공동주택 공용시설물의 노후화로 불편을 겪었던 시민의 주거환경 개선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