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3.27 월 14:09
HOME 사회 사회
용인특례시, 오는 10월까지 주소정보시설 일제 조사도로명판·건물번호판·기초번호판 7만558개 대상…시설물 유지·관리 목적
   
▲ 용인특례시, 오는 10월까지 주소정보시설 일제 조사
[용인뉴스] 용인특례시는 도로명판, 건물번호판 등 관내 주소정보시설에 대해 일제 조사를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시민들이 편리하게 도로명주소를 사용할 수 있도록 시설물을 유지·관리하고 시설물 낙하로 인한 안전하고 등을 예방하기 위한 사전 조사다.

조사 대상은 도로명판 8985개, 건물번호판 5만7439개, 기초번호판 4134개 등 7만558개다.

시는 오는 10월까지 이들 시설물에 대해 망실·훼손 여부, 표기 적정 여부, 시설물 위치의 적정 여부, 시인성 확보 상태, 데이터 일치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한다.

특히 모바일 국가주소정보시스템 KAIS 단말기를 활용, 실시간 이미지 촬영과 정보 입력으로 시설물의 현황을 현장에서 바로 전송할 수 있도록 해 조사의 효율성을 높인다.

조사 결과에 따라 정비가 필요한 시설물은 보수·교체하고 새로 설치할 필요성이 있는 시설물을 새로 설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불편함 없이 도로명주소를 사용하고 주소정보시설물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시설물 유지·보수 등의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