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3.27 월 14:09
HOME 사회 사회
용인특례시, 은이성지 진입로 4차로 확장국도42호선~남곡2지구 960m 2차로 내년 9월 완공…관광객·주민, 이동 편해져
   
▲ 용인특례시, 은이성지 진입로 4차로 확장
[용인뉴스] 주말마다 은이성지를 찾는 순례객과 마을주민 차량이 뒤엉켜 교통난을 겪던 처인구 양지면 남곡2리 마을길이 넓어진다.

용인특례시는 국도 42호선 남곡2리입구 사거리에서 남곡2리 복지회관을 거쳐 남곡2지구까지 이어지는 용인도시계획도로 중1-70호 960m구간을 왕복 4차로로 확·포장한다고 2일 밝혔다.

이 구간에는 인도를 갖춘 폭 20m의 도로가 생긴다.

인근 마을주민의 소음 불편 해소를 위해 주거지역을 통과하는 구간에는 저소음 포장공법을 적용한다.

다음달 착공해 내년 9월 완공 예정으로 시는 136억원을 투입한다.

이 도로는 마을안길 형태의 왕복 2차로지만 맞은편에서 차가 올 경우, 동시에 통과가 어렵다.

인도도 없어 보행자의 안전사고 위험이 컸다.

오는 2024년 말 입주를 앞둔 남곡2지구 신축아파트에 1176세대가 들어설 예정이라 교통량 분산을 위한 대응책 마련도 시급했다.

특히 천주교 은이성지로 통하는 유일한 진입로여서 주말에는 순례객들과 마을주민의 차량이 몰려 교통난을 겪는 곳이다.

시 관계자는 “국도 42호선에서 남곡로로 연결되는 일대의 교통 환경 개선으로 지역 주민은 물론 은이성지를 찾는 관광객이 더욱 편리해질 것”이라며 “특히 남곡2지구에 본격적인 입주가 시작되면 지역 주민들의 원활한 소통에도 도움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